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177 1082020102663693177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18266000 1603718271000 related

"난 너랑 못 헤어져"…'청춘기록' 박보검, 박소담 붙잡았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청춘기록' 박소담이 박보검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2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15회에서는 안정하(박소담 분)가 사혜준(박보검)과 이별을 택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만(배윤경)은 안정하를 무작정 찾아갔고, 안정하는 어쩔 수 없이 사혜준과 약속을 취소했다. 안정하는 김수만과 커피숍에서 대화를 나눴고, 김수만은 "사혜준 씨랑 사귄 지는 얼마나 됐어요?"라며 물었다.

안정하는 "사귄 적 없는데요"라며 선을 그었고, 김수만은 "안정하 씨 집에서 나오는 사진 찍혔어요"라며 추궁했다.

안정하는 "취재에 녹취는 기본이니까 녹취할게요. 기자님이나 저나 나중에 다른 소리 하면 안 되잖아요"라며 녹취를 시작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안정하는 "사혜준 씨는 제가 메이크업을 해주는 연예인 중에 한 분이세요. 나이가 같다는 공통점은 있어 친구 같은 기분이 있었던 건 맞습니다"라며 못박았다.

특히 김수만은 "사혜준 씨가 뜨고 나서 변했죠?"라며 떠봤고, 안정하는 "절 버림받은 여자로 만드시려는 이유가 뭐예요?"라며 질문했다.

김수만은 "정지아 씨 나랑 인터뷰했을 때 사혜준 씨 잊지 못하는 눈치였어요. 얼마나 좋아하면 지금 정지아 씨하고 사혜준 씨는 급이 맞아요. 두 사람 다시 이어지면 주변 사람들 다 환영할 거예요"라며 정지아(설인아)를 이용했다.

안정하는 "인터뷰 기술이 좋으신 거 같아요. 기분 충분히 상했고 사혜준 씨에 대해 안 좋은 말 하고 싶게 만드시네요"라며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또 이민재(신동미)는 김수만이 터트린 열애설에 반박 기사를 냈다. 그 사이 안정하는 사혜준의 연락을 피했고, 사혜준은 뒤늦게 반박 기사를 확인하고 이민재를 만났다.

이민재는 사혜준을 지키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했고, 사혜준은 자신에게는 안정하를 지키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다가 사혜준의 구설수로 인해 드라마의 시청률이 하락한다는 내용이 기사가 보도됐다. 이민재는 "그러지 말고 문자메시지 풀자. 상황 전환시킬 수 있어"라며 찰리 정(이승준)이 보낸 문자를 공개하자고 설득했다.

사혜준은 "아직 더 참을 수 있어. 이번 작품 끝나면 쉴래"라며 털어놨고, 이민재는 "쉬자고 해도 안 쉬더니. 들어온 작품 많아. 차기작 검토 안 해?"라며 의아해했다. 사혜준은 "안 해"라며 결심했다.

결국 안정하는 사혜준에게 이별을 통보했고, "사랑해. 우리 헤어지자"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사혜준은 "왜?"라며 당황했고, 안정하는 "사랑하면 미안하다는 말은 절대 하지 않겠다는 말 기억해? 나 만나면서 미안하다고 몇 번 말한 줄 알아?"라며 밝혔다.

사혜준은 "미안해"라며 사과했고, 안정하는 "네가 그 말을 할 때마다 나는 왜 네가 얼마나 힘들까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지 모르겠어. 내가 아는 사혜준은 자기가 한 말은 꼭 지키는 사람이니까. 네 감정까지 고스란히 내가 받는 거. 이제 안 할래. 널 사랑하기 전 일상으로 돌아갈래"라며 일어섰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이민재는 찰리 정이 사혜준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이민재는 "나 사고쳤어. 너한테 미리 말하지 않은 건 네가 못 하게 할 거 아니까"라며 고백했다.

사혜준은 도리어 네티즌들에게 욕을 먹었고, "터지고 반박하면 정리되는 게 아니라 다른 논란이 오고. 그래서 기다리자고 했던 거야"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민재는 "나는 이 선택이 최선이라고 생각했어. 우리 아직 재계약 전이야. 네가 무슨 선택을 하든 받아들일게"라며 제안했다.

이후 사혜준은 안정하를 그리워하며 혼자 오열했다. 그날 밤 사혜준은 안정하의 가게 앞에서 기다렸고, "난 너랑 못 헤어져"라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