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239 0022020102663693239 01 0108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63500193 false true false false 1603718813000 1603748973000

라임·옵티머스 언급한 北 “적폐 세력들이 조작한 흉악한 사건”

글자크기
중앙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옵티머스 펀드사기' 사건 수사팀 인력 대폭 증원 지시를 내린 가운데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이 굳게 닫혀 있다. 2020.10.13.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선전매체가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언급하며 “적폐 세력들이 야합해 조작한 흉악한 음모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26일 ‘음모 사건은 무엇을 시사해주고 있는가’ 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 내부에서 ‘라임 및 옵티머스 환매중단사건’이라고 불리는 대형 금융사기 사건이 각계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면서 이같이 표현했다.

매체는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언급하며 “국민의 힘과 검찰 당국의 공모 결탁에 의해 흉악한 음모 사건으로 번졌다”고 설명했다. 김 전 회장은 입장문을 통해 야당 정치인과 검사를 상대로 로비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매체는 이어 “이번 사건은 둘 사이의 밀착 관계가 더욱 악랄해지고 있음을 적나라하게 폭로하고 있다”면서 “적폐 청산과 검찰개혁이 지체될수록 적폐 세력들의 도전적 망동이 더욱 엄중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