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378 1242020102663693378 06 0601001 6.2.0-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20620000 1603720779000 related

[TV체크] ‘밥먹다’ 김수찬 “母, 미혼모로 날 출산…유언 남기시기도”

글자크기
[동아닷컴]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체크] ‘밥먹다’ 김수찬 “母, 미혼모로 날 출산…유언 남기시기도”

김수찬이 어린 시절 회상했다.

26일 방송되는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김수찬, 노지훈, 류지광이 출연했다.

이날 김수찬은 금수저 오해에 해명했다. 그는 “엄마와 단 둘이 지하 단칸방에 살았다. 어려서부터 엄마의 영향을 받아 긍정적이었다. 비가 많이 와 집에 물이 넘치면 엄마와 누가 물을 더 많이 푸는지 내기를 했다”고 운을 뗐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머니에 대해서는 “어머니가 20살에 나를 낳았다. 1974년생이시다. 어머니가 ‘우리는 선택받는 사람이 아니라 선택하는 사람’이라는 걸 계속 알려주셨다. 이 상황도 우리가 선택한 거라더라. 덕분에 자존감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김수찬은 엄마를 큰누나라고 부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수찬은 “어머니가 나를 키울 만큼 키웠으니 엄마를 은퇴한다고 누나라고 부르라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날 임신했을 때 미혼모였다. 날 낳을 돈이 없어 조산소로 갔다. 내 머리가 커서 낳으실 때 고생했다. 큰 병원으로 가서 유언을 남기면서까지 나를 낳았다”며 “아직까지 배가 많이 텄다. 내가 돈 벌어서 고쳐주겠다 했다”고 어머니를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