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479 0182020102663693479 04 04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722125000 1603722248000

러시아 공습에 시리아서 160여명 사상

글자크기
터키 접경지역인 시리아 북서부에서 러시아 공습이 가해져 친터키 반군 측에서 사상자 160여 명이 발생했다.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26일(현지시간) 북서부 이들립주에 위치한 파이라크 알샴 반군 훈련소가 공격당해 78명이 숨지고 90명 가까이 다쳤다고 밝혔다. 관측소는 이번 공습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지원해온 러시아 측 소행이라고 보고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라미 압델 라흐만 시리아인권관측소 대표는 "지난 3월 이들립 지역에서 휴전이 발효된 이후 가장 치명적인 공습이었다"고 알렸다. 파이라크 알샴이 소속된 반군단체 민족해방전선(NLF) 측 대변인은 이날 "러시아와 정부군 전투기가 계속해서 휴전 합의를 위반해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립 지역은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과 반군 간 충돌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고보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