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545 0362020102663693545 02 0204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23740000 1603723755000

추미애 “인사의견 요청했지만 尹이 내사람 드러난다 거부”

글자크기
윤석열 "인사안 다 짜놓았다" 주장 반박…답변 거부하다 뒤늦게 공개
한국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에 대한 종합감사가 정회되자 감사장을 나가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취임 이후 이뤄진 검찰 인사 당시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로 인사안을 먼저 달라고 요구하며 힘겨루기를 한 정황이 나왔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 법사위의 종합국감에서 "1월 고위 간부 인사에서 법무부는 검찰총장에 의견을 보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며 "당시 검찰총장은 유선상으로 '의견을 먼저 주면 내 사람이 다 드러난다'며 의견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어 "(윤 총장이) 도리어 법무부 장관이 인사안을 제출하면 그때 의견을 제출하겠다고 했다. 그게 다다"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밤 늦게 국감이 마무리될 무렵 따로 발언권을 얻어 당시 윤 총장과 나눈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는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감에서 윤석열 총장이 "인사안을 다 짜놓고 그런 식으로 인사하는 법이 없었다"고 말한 것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당시 윤 총장은 "나에게 인사 초안을 짜라고 해서 '검찰국에서 기본안이라도 주셔야 제가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했더니 '인사권자가 대통령이시기 때문에 인사안이 청와대에 있다. 의견 달아서 보내 달라고 했다'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이 당시 대화 내용에 대해 질의하자 "상대방이 있는 것이라 제가 임의로 말씀드리기는 곤란하다"고 비껴갔다.

박소영 기자 sosyou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