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590 0912020102763693590 01 0107001 6.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24405000 1603763095000

[TF이슈] 中 BTS 비판부터 시진핑까지…6.25 논란 왜?

글자크기
더팩트

방탄소년단(BTS) 비판 누리꾼에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까지 나서 6.25에 대한 역사 논쟁에 불을 지피고 있다. 지난 22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중국 교육·문화·보건·체육 분야 전문가 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심포지엄을 주재하는 시 주석.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내적인 자신감 표출·미국 향한 메시지

[더팩트ㅣ외교부=박재우 기자] 중국 누리꾼들의 방탄소년단(BTS) 비판에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까지 나서 6.25에 대한 역사 논쟁에 불을 지피고 있다. 현재 가속화 되는 미·중 갈등 속에서 대내외적인 메시지란 평가가 나온다. 이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어떤 스탠스를 취해야 할지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지난 7일(현지시간) BTS의 발언으로 중국 누리꾼들이 발끈했다. BTS 리더 RM은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 상' 수상 소감에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이라며 "양국(한미)이 공유하는 고통의 역사와 수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언제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중국에선 비난의 목소리가 거셌다. 일부 관영매체들도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고 모욕했다며 BTS 때리기에 나섰다. 특히 한 택배업체는 BTS관련 상품을 운송하지 않기로 밝히기도 하면서 보이콧 움직임까지 일었다.

지난 23일엔 시 주석까지 6.25 논쟁에 참여했다. 그는 20년 만에 처음으로 직접 항미원조(抗美援朝) 참전 70주년 기념행사에서 연설을 하면서 6.25 전쟁을 미국 제국주의 침략에 맞선 전쟁으로 규정했다. 항미원조란 중국이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왔다는 뜻으로 6.25전쟁을 가리키는 말이다.

더팩트

방탄소년단(BTS) 리더 RM은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 상' 수상 소감에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이라며 "양국(한미)이 공유하는 고통의 역사와 수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언제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BTS의 모습.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외교부는 24일 오후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부인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이미 국제적으로 논쟁이 끝난 문제로 분명한 역사적 사실이 바뀔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서욱 국방부장관도 26일 국정감사에서 "(6.25전쟁은) 명백한 남침이고, 스탈린과 마오쩌둥의 사주를 받아 남침한 것"이라고 중국 측 주장에 반박했다.

미국도 이에 대해 반발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SNS를 통해 "중국 공산당에선 70년 전 한국전쟁이 단순히 '발발'했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은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의 지지를 받은 북한의 남침이며, 자유 국가들이 맞서 싸우자 중국 공산당은 압록강을 건너 수십만의 병사들을 보내 한반도에 참화를 불러왔다"고 전했다.

우리 입장으로선 국제적인 논쟁이 끝난 사안이지만, 북한과 중국도 양보할 기미가 보이진 않는다. 국제관계학 전문가들은 중국의 이러한 행보들이 미국을 향한 발언과 동시에 내부적인 메시지라고 분석했다.

박원곤 한동대학교 국제지역학과 교수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미국 대선 국면이다 보니 누가 됐던 대중 강경 정책을 펼칠 차기 미국 대통령에게 강경한 태도를 비추는 것"이라며 "미국 행정부 교체 시기에 강력한 도발을 해서 미국을 압박하는 데 그 연장선상으로 봐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 하나는 중국 내부에 대한 메시지"라면서 "현재 중국 경제성장률이 상대적으로 높지만, 목표만큼은 되지 않아 국내적으로 부담으로 작용한다"

더팩트

국제관계학 전문가들은 중국의 이러한 행보들이 미국을 향한 발언과 동시에 내부적인 메시지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수근 콘코디아 국제대학교 대외교류 부총장도 통화에서 "중국은 이제 과거의 중국이 아니란 자신감의 표출"이라면서 "미중 패권전쟁 시작 이후 치명적이지 않았고, 미국은 이에 비해 어려워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중국은 잘 관리하고 있지만, 미국은 분열하면서 최악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그래서 미국과 중국이 군사적으로 대치했던 6.25를 꺼내면서 중국은 과거와 다르다고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대내적으론 공산당원들에게 자신감을 표출하고 대외적으론 자신감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우리 정부가 처한 상황과 방안에 대해서 두 전문가는 상반된 해결책을 내놨다. 박 교수는 "원칙에 따라서 역사적인 사실에 대해선 강력하게 말해야 한다"고 했고, 우 부총장은 "중국도 건국 이후 대내외적으로 힘들었지만, 38만명의 피해를 봤던 역사를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jaewoopark@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