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638 0562020102763693638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24606000 1603724613000

추미애 “인사의견 요청하자 윤 총장이 ‘내 사람 드러난다’며 거부”

글자크기
세계일보

“인사안을 다 짜놓고 그런 식으로 인사하는 법이 없었다.”(윤석열)

“검찰총장이 ‘내 사람이 드러난다’며 (인사) 의견을 제출하지 않았다.”(추미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월 검찰 고위간부 인사 논란을 놓고 국정감사에서 엇갈린 답변을 했다.

추 장관은 올해 1월 검찰 인사 논란과 관련 26일 국회 법사위의 종합국감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의견 제출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1월 고위 간부 인사에서 법무부는 검찰총장에 의견을 보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며 “당시 검찰총장은 유선상으로 ‘의견을 먼저 주면 내 사람이 다 드러난다’며 의견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어 “(윤 총장이) 도리어 법무부 장관이 인사안을 제출하면 그때 의견을 제출하겠다고 했다. 그게 다다”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감에서 윤석열 총장이 “인사안을 다 짜놓고 그런 식으로 인사하는 법이 없었다”고 말한 것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당시 윤 총장은 “나에게 인사 초안을 짜라고 해서 ‘검찰국에서 기본안이라도 주셔야 제가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했더니 ‘인사권자가 대통령이시기 때문에 인사안이 청와대에 있다. 의견 달아서 보내 달라고 했다’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이 당시 대화 내용에 대해 질의하자 “상대방이 있는 것이라 제가 임의로 말씀드리기는 곤란하다”고 답했다. 그러던 추 장관은 밤늦게 국감이 마무리될 무렵 발언권을 얻어 당시 윤 총장과 나눈 이야기를 공개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