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786 0362020102763693786 06 0602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25240000 1603725291000 related

'마이웨이' 김청, 나이 예순 앞두고 남다른 감회

글자크기
한국일보

'마이웨이' 김청이 예순을 앞두고 감회를 밝혔다. TV 조선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청이 환갑을 앞두고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김청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청은 '불후의 명곡' 출연을 앞두고 노래 지도를 위해 부른 임창정에게 "내년에 예순이다. 올해 정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임백천이 "통장 정리는 나한테 맡겨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청은 "통장 정리는 할 게 없더라. 또 다행히 정리할 사람이 없더라. 좋은 사람들과 이렇게 와 있구나 싶었다. 너무 감사했다"고 고백했다.

또 "(친구들이) 항상 연락해주고 걱정을 많이 해준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변하지 않아서 좋다. 나는 변하지 않는 사람이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김청은 일산 주택에 이어 평창 대관령 집을 공개했다.그는 "여기는 머리 식히고 엄마 잔소리 피하고 싶을 때 반려견 사랑이 핑계로 오는 곳이다"고 밝혔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