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856 0362020102763693856 06 0602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26320000 1603726333000 popular

노지훈 "'위대한 탄생' 후 연예인병…긴 공백기에 슬럼프 겪기도"

글자크기
한국일보

노지훈이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심'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노지훈이 과거를 회상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심'에는 노지훈 류지광 김수찬이 출연했다.

이날 노지훈은 트로트 가수가 되기로 결심한 이유에 대해 "무대에 서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그는 과거를 회상하며 "나도 연예인병에 걸렸었다. '위대한 탄생'이 끝나고 방시혁 형님께서 러브콜을 주셨다. 비를 발굴했던 대표님께서도 러브콜을 주셨다. 어깨가 올라갔었다"고 말했다. 노지훈은 "제2의 비를 꿈꾸며 댄스 가수로 데뷔했다. 근데 그 이후로 공백기가 길었다. 그러다 보니 슬럼프가 찾아왔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노지훈은 이어 "삼촌이 무속인이시다. 그런데 삼촌께서 트로트 붐 이전부터 '트로트를 해봐라'라고 말씀해 주셨다. 말도 안 되는 소리라는 생각에 거절했다. 근데 이후 트로트를 들어보니 힐링이 되더라. 그래서 꾸준하게 트로트를 준비하고 앨범을 발매했다"고 밝혔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