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887 0242020102763693887 06 0602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27064000 1603727071000 popular

김수찬 "母 미혼모로 날 키워.. 반지하 살아도 행복"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수찬.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밤심’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김수찬이 모친을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밤심’에서는 가수 류지광, 노지훈, 김수찬이 세 번째 손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김수찬은 “아이돌 출신이다 하는 오해가 있는데 저는 처음부터 트로트를 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담임선생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는데, 그 이후로 노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거다”라며 트로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김수찬은 “제가 화려한 걸 좋아하고 그러니까 금수저라는 오해가 있다. 방송에서 힘들었던 이야기를 잘 안하니까 더 그런 것 같다. 사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긍정적이었다. 지하 단칸방에 물이 찼을 때도 물을 퍼내면서 누가 더 많이 퍼내냐 이런식으로 게임을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74년생이시다. 친구들이 ‘왜 넌 동굴 속에서 살아?’라고 하면 저는 ‘우리집 시원해’라고 답했다. 어머니가 우리는 선택받는 사람들이 아니라, 선택하는 사람이라는 마인드를 알려줬다. 어머니 덕분에 자존감이 높았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생겼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수찬은 “엄마를 엄마라고 부르지 않는다. 큰누나라고 부른다”고도 했다.

그는 또 “돈이 없고 오갈 데도 없는데 출산을 해야 하니까 조산소로 가셨다. 근데 내 머리가 커서 정말 힘들었다고 하더라. 그래서 조산소에서 못 낳고 큰 병원에 가셨다”라며 “혹시 몰라 유언까지 남기셨다. 내가 4.2kg 우량아였다”고 전해 이목을 모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