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4968 0562020102763714968 04 04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2000000 1603782102000

EU, 유명희 아닌 타후보 지지… 첫 한국인 WTO 사무총장 탄생 ‘경고등’

글자크기

WTO, 차기 총장 선호도 조사 마무리… EU 나이지리아 후보 지지 결정

외교부 “전체 회원국 합의 도출 남아… 아직 끝난 게 아니다”

세계일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하는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연합뉴스


한국인 처음으로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을 만들기 위한 승부처로 여겨졌던 유럽연합(EU)이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정했다. EU 지지를 끌어내지 못하면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WTO 수장에 오르는 데 불확실성이 커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WTO가 지난 19일부터 164개 회원국을 상대로 진행해온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가 27일(현지시간) 마무리된다. AFP 통신은 EU가 회원국 의견 수렴을 마쳤으며 이날 공개적으로 전 회원국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한다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EU 회원국들은 총 27표를 보유하고 있다.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지난 16일 언론 브리핑에서 자신을 지지하는 국가가 79개국이라고 주장한 데 더해 EU 27개국의 표를 더하면 과반의 지지를 받는다.

한국에 불리한 양상이지만 정부는 WTO 사무총장 선출이 WTO 회원국 과반의 지지뿐 아니라 전체 회원국 합의를 끌어내는 과정이 남아있어 아직 결과를 단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EU 27개 회원국이 빠진 것이니 절대 유리하지는 않지만 단순 과반수로 결정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다 끝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통상 WTO는 선호도 조사에서 지지도가 낮은 후보에게 사퇴를 권고하면서 회원국들이 한 명의 후보를 지지하도록 설득하는 작업을 거친다. 외교 당국에 따르면 이 과정이 각국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힌 국제정치 게임이라 아직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 유 본부장이 선호도 조사에서 더 적은 표를 받더라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강력히 반대하는 국가들이 있으면 회원국 여론이 다시 유 본부장에게 향할 수도 있는 것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전날 국정감사에서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 결과가 27∼28일에 나오느냐는 질문에 “예정은 그렇지만 그때까지 결과가 도출될지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최종 합의 도출에는 미국과 중국 등 강대국 목소리가 크게 반영된다고 알려졌다. EU가 결국 나이지리아 후보를 선택했어도 현재 미국은 유 본부장을 지지한다고 알려졌다. 중국은 이날 오전까지 아직 지지 후보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외교부는 파악했다.

세계일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0일 예베 코포드 덴마크 외교장관과 화상회담을 진행하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지지를 요청하는 모습. 외교부 제공


일본은 이미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한다고 결정한 상황에서 중국의 지지를 끌어내는 것이 중요해졌다. 다만 중국이 아프리카에 이해관계가 많아 나이지리아를 지지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앞서 정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6·25전쟁 발언을 ‘역사 왜곡’이라고 지적해 중국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표했다.

정부는 선호도 조사 결과에 따라 향후 전략을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유리해 보여도 아직 수십여 국가가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돼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하기로 했던 국가들을 다시 설득하면서 지지도 차이를 줄이고 역전을 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 외교 소식통은 “한국과 나이지리아 후보 모두 뒤에 강력한 지지 국가들이 있기 때문에 표가 아주 적게 나오지 않는 이상 사퇴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