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7590 0372020102763717590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5621000 1603785632000

김종인 “정권은 항상 유한…특검 수용 현명한 처사”

글자크기

“정권 교체되고 사건 반복되면 정치사 비극”

“검찰총장-법무장관, 마치 적을 만난듯 싸워”

헤럴드경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기와 관련해 "특검법 수용하라! 추미애를 경질하라!" 등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정부여당을 향해 “이번 정권이 현 상황을 냉철하게 인식하고 제대로 된 수사를 할 수 있도록 특검법안을 받아들이는 것이 현명한 처사”라고 라임·옵티머스 특검 도입을 재차 압박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권은 항상 유한하다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이) 만약 (특검을) 거부하고 자기 나름대로 라임·옵티 사건을 처리할 경우 국민은 믿지 않고 이 사건은 영원히 끌고 갈 수밖에 없다”며 “정권이 교체되고 이 사건이 또다시 반복되면 우리 정치사에 또 하나의 비극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집권여당이 명심해달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추미애 법무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라임·가족사건에서 배제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뒤 갈등을 빚는 것을 두고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과 법무장관 사이가 마치 적과 적을 만난 듯 싸우는 모습”이라며 “근대 민주주의를 하는 어느 나라에서도 이 같은 현상은 찾아볼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 모두가 왜 저런 현상이 벌어지는가에 대한 짐작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뭘 그렇게 감출 것이 많아서 검찰총장을 자리에서 떠나게 해야 자기들이 편할 것이라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역사에서 한 번도 끝까지 숨겨지는 범죄는 없었다. 짧은 헌정사만 봐도 정부여당의 오늘 같은 행위가 과연 영원히 갈 수 있을 것인가 (생각하게 된다)”며 “국민이 (민주당에) 180석을 준 것이 국회에서 자기들 마음대로 하라고 다수의석을 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라임·옵티머스 특검 관철 방안을 논의했다. 특검 법안은 주호영 원내대표 명의로 발의했으며, 지난 22일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국민의힘은 또, 이날 오후 6시부터 릴레이 철야 규탄 발언을 이어가기로 했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