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8289 0092020102763718289 01 01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86606000 1603786629000

김택진 "정치에 전혀 뜻 없다" 김종인 "추가로 만날 필요 있나"(종합)

글자크기

엔씨소프트 방문해 게임산업·AI산업 지원책 등 논의

김종인 "기업 관련 외에 만나야 할 사항 없는 것 같다"

김택진 "정치에 뜻 없다. 난 기업가" 정계 진출 선 긋기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왼쪽)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2020.10.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성남=뉴시스] 박준호 최서진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경기 분당시에 위치한 엔씨소프트 본사를 찾아가 김택진 대표와 공개적인 만남을 가졌지만, 정치적인 '성과'는 없었다.

이날 김 위원장의 방문은 당미래산업일자리특위 차원에서 게임산업의 발전방안과 인공지능(AI)산업 육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지만, 정치권에서는 차기 서울시장·대선후보 인물난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 사정과 맞물려 김 위원장과 김 대표의 만남에 관심이 쏠렸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4차산업에서 데이터니 AI니 이런 게 앞으로 주류를 이룬다고 생각하는데, 실질적으로 4차산업 준비가 과연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가에 대해 감이 잘 오질 않는다"며 "지금 AI산업이라는 게 주로 민간기업에 의해 주도가 되고 있고, 정부가 실질적으로 AI산업에 대해 어떠한 계획을 갖고 있는지 아직 정확하지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AI 관련해서 우리와 비교적 경쟁관계에 있는 중국은 그동안 AI에 정부의 집중적인 노력을 해서 AI를 가르칠 수 있는 사람과 AI를 공부하는 사람 숫자가 매우 많이 늘어나고 있는 현실"이라며 "(한국은) 사실 각 대학이 AI에 대한 교육을 앞으로 실시하겠다고 하지만 적절한 교수 확보도 아직까지 참 어려운 환경에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위 위원장인 조명희 의원은 "코로나 장기화로 언택트 대표분야인 게임에 대한 관심이 더욱 증대되고, 경기침체로 대다수 업종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게임산업은) 유일한 성장세이며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파워로 자리잡은 게임산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적극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2020.10.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대표는 김 위원장의 방문에 "이렇게 산업현장에 직접 나와주신 걸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환영했다.

그는 "게임산업을 기술적으로 정의하면 디지털 액터를 만드는 사업이라 보면 된다. 게임에서의 기술방향은 저희들이 게임에서 키운 캐릭터만 만드는 게 아니라 디지털로 연기할 수 있는 액터를 만드는 산업"이라며 "제조업으로 따지면 로봇 없는 제조업은 경쟁력 없듯, 미래 문화콘텐츠는 디지털 액터에 기반해 만들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게임산업과 AI 산업에 관한 지원방안을 주로 논의했지만, 비공개로 전환한 후에도 김 위원장과 김 대표 간 정치 관련 언급이나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김 위원장과 김 대표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로, 최근 당 지도부의 제안으로 비공개 식사 자리를 가진 것으로 전해진다.

김 위원장은 간담회를 마친 후 '김 대표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최근 AI 인공지능 관련해서 전문가를 양성한다고 해서 앞으로 일자리 관련해서 도움이 될 것인지, 어떻게 언제쯤 AI가 일자리를 없애는 상황이 도래할 것인가, 이런 것에 대해서 이야기했다"며 즉답을 피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경기 성남 엔씨소프트에서 열린 국민의힘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현장간담회에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와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2020.10.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대표를 추가로 만날 의향을 묻자 "뭐 때문에 추가로 만날 필요가 있겠느냐"고 반문했고, 김 대표를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고려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기업과 관련해서 만날 순 있겠으나 그 이외에 만나야 할 사항은 없는 것 같다"고 잘라 말했다.

김 대표도 간담회가 끝난 후 취재진에게 "정치에 전혀 뜻이 없다. 나는 기업가"라며 정치와 선을 그었다.

김 대표는 김 위원장이 "당 밖에 꿈틀꿈틀거리는 대권주자"를 언급한 이후 접촉했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직접 광고에 목소리 출연도 할 만큼 대중적으로 친근한 이미지를 가진 김 대표는 '택진이형'으로 불리기도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estj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