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086 0182020102763719086 08 08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7833000 1603796168000

알뜰폰협회장 "통신3사, 알뜰폰 사업 철수해야"

글자크기
매일경제

27일 서울 서대문구에서 열린 알뜰폰 전용 홍보관 `알뜰폰 스퀘어`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왼쪽부터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김형진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장, 양원용 KB국민은행 MVNO 사업단 본부장. [이충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형진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장(세종텔레콤 회장)이 같은 협회 회원사인 이동통신 3사에 "알뜰폰 사업에서 철수하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김 회장은 27일 서울 서대문구에서 열린 알뜰폰 스퀘어 개소식 환영사에서 "현재 50%에 달하는 이동통신사 자회사의 알뜰폰 시장 점유율을 낮추고, 3년 내 사업에서 철수하도록 정책을 펴달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앞에서 작심 발언을 한 것이다.

김 회장은 "그동안 적자를 감수하며 열악한 제도에도 정부 지원 속에 양적으로 목표를 완성했다"면서 "그러나 통신 정책의 획기적 전환이 있어야 한다. 중소 사업자 생계를 보장하고 서비스 수요자 중심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알뜰폰 사업자에 대한 도매 대가를 사업자 간 협상이 아니라 정부 고시로 정할 것을 요구하고, 중소 통신사도 5G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각 지방자치단체가 추진 중인 공공 와이파이와 연계한 기업 간 거래(B2B) 사업 기회도 필요하다고 했다.

이 같은 발언이 나온 것은 복잡한 알뜰폰 시장 구조 때문이다. 알뜰폰 사업자들은 통신 3사에서 망을 빌려 소비자에게 30% 이상 싸게 판매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통신 3사는 각각 SK텔링크, KT M모바일, LG헬로비전 등 알뜰폰 자회사를 두고 있고, 이들이 현재 알뜰폰 시장의 50%를 점유하고 있다.

이에 장 차관은 "저도 5G 알뜰폰을 쓰고 있는데 아무런 불편이 없고 요금도 합리적이고 저렴하다. (김 회장 제안은)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신찬옥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