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238 0182020102763719238 01 01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8041000 1603796048000

김종인, 판교 찾아갔지만…김택진 "정치엔 뜻없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앞줄 가운데)이 27일 판교 엔씨소프트를 방문해 김택진 대표(왼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 [김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킹메이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게임업계 거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를 만나기 위해 판교까지 찾아갔다.

김 위원장은 27일 경기 성남 판교테크노밸리에 위치한 엔씨소프트 본사에서 당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간담회를 개최했지만, 김 위원장의 '인물 찾기' 행보에 더 큰 이목이 쏠렸다.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후년 대선을 앞두고 김택진 대표 당 영입설이 꾸준히 거론돼왔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김 위원장이 선호하는 '젊고, 경제를 잘 알고, 대중성이 있고, 안티가 적은' 후보 조건에 부합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이날 정치계와 경제계의 두 거물 간 만남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다. 김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이제 막 끝난 한국 프로야구 (정규시즌에서) 엔씨다이노스의 우승을 축하한다"는 말로 분위기를 띄웠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게임회사인 엔씨소프트가 하고 있는 인공지능(AI)이나 데이터 관련 연구 등에도 관심을 가지며 각별한 관심을 표시했다. 다만 김 대표의 정치 입문설에 대해선 양쪽 모두 선을 그었다. 이날 김 대표는 정계 진출 가능성을 기자들이 묻자 "전혀 뜻이 없다. 저는 기업가"라고 잘라 말했다. 김 위원장 역시 행사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추가로 김 대표를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뭐 때문에 추가로 만날 필요가 있느냐"고 말했다. 김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는 부연설명에 대해 "기업과 관련해 특별히 물어볼 게 있으면 만날 수 있겠지만 그 외에 꼭 만날 사항은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선 준비와 관련해 전날 당 경선준비위원회 위원들과 오찬을 하면서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후보를 준비하라"며 시민 참여형 경선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특히 후보 경선 때 당원 비중은 줄이고 시민 참여 비율을 높이라는 주문을 내놨다. 김상훈 경준위원장은 본지와 통화하면서 "기존 당원 50%, 국민 50% 참여 방식이 아닌 국민 비율을 높이자는 데 위원들의 공감대가 모였다"고 전했다. 이는 사실상 현역 의원보다는 원외 인사를 염두에 둔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또 당 안팎에서 산발적으로 부산시장 후보가 나오는 상황과 관련해 컷오프제 도입이 거론된다. 한 경준위원은 "부산시장 후보는 서울시장 선거 승리에도 좋은 영향을 주는 후보여야 한다"며 "컷오프 '생환' 인원은 4~5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인혜 기자 / 정주원 기자 / 박제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