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644 0782020102763719644 03 0304001 6.2.0-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8682000 1603788849000

[종합] 삼성물산, 탈석탄 선언…비금융사로는 국내 최초

글자크기

석탄 관련 투자, 시공ㆍ트레이딩 사업 신규 사업을 전면 중단…베트남 붕앙2 사업은 참여

이투데이

베트남 하노이의 석탄 채굴 현장에서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하노이/신화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물산은 27일 이사회에서 탈석탄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석탄 관련 투자, 시공ㆍ트레이딩 사업에서 신규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기존 사업은 완공ㆍ계약 종료 등에 따라 차례로 철수한다.

이번 결정은 거버넌스위원회의 논의 결과에 따른 것이다.

9월 23일 사외이사들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에서는 베트남 붕앙2 석탄 화력 발전사업 참여 여부와 관련해 정부 간 관계, 고객ㆍ파트너 신뢰, 건설 기술력 등 여러 가지 요인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업 참여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이달 23일에는 전사적인 탈석탄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건설 부문의 경우 현재 시공 중인 강릉안인화력 발전소와 이번에 참여하는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발전소에 국제 기준보다 엄격한 환경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날부터 석탄화력발전 관련 사업에는 투자, 시공 등 어떠한 방식으로도 참여하지 않는다.

상사부문도 기존의 계약된 석탄 트레이딩에 대해서는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으로 계약이 종료되면 차례로 철수할 예정이다.

앞으로 삼성물산은 주력사업인 LNG 복합화력과 저장 시설, 신재생 에너지(풍력/태양광)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선언을 계기로 온실가스 저감을 통해 저탄소사회 전환에 이바지하고 자원 사용의 효율성을 높여 순환경제 체계를 정착시키는 한편, 친환경 제품ㆍ서비스 발굴 및 확대를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며 "여러 이해관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지속가능한 가치 창출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삼성물산의 탈석탄 결정에는 붕앙2 석탄화력발전소를 둘라싼 논란도 고려한 것으로 해석한다.

이 사업은 베트남 북동부 하띤성에 1200㎿(메가와트) 급 석탄발전소를 짓는 내용이다.

발전소에서 이산화탄소(CO₂)를 연간 660만 톤(t), 30년간 2억 톤 이상을 배출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자 세계 환경 단체들은 반대의 목소리를 꾸준히 내왔다.

니겔 토핑 기후특사는 26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에서 이재용 부회장에게 서한을 보내 "삼성그룹 계열사들의 석탄산업 참여를 재고해줄 것"을 요청했고, 크리스티아나 피게레스 UN 기후협약 전 사무총장도 서한으로 "베트남 석탄화력발전사업에 참여하지 말 것"을 부탁했다.

삼성물산의 사업 참여 검토 중단을 요구하는 전면광고가 파이낸셜 타임즈에 올라가기도 했다. 영국 런던, 일본 도쿄, 미국 팔로알토 삼성전자 매장 앞에선 시민들이 사업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투데이/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