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869 1192020102763719869 04 04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89240000 1603789260000

프랑스-터키 갈등 '유럽 vs 이슬람권'으로 번져

글자크기
프랑스-터키 갈등 '유럽 vs 이슬람권'으로 번져

[앵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독설로 시작된 프랑스와 터키의 감정싸움이 유럽권과 이슬람권의 갈등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터키는 러시아제 미사일 시험 발사 사실을 인정해 미국과의 긴장감도 커졌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독설 수위가 높아졌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정신 치료가 필요하다"고 비난한 데 이어, 유럽 지도자들을 과격 국수주의자, 즉 파시스트로 비하했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 터키 대통령> "당신들(유럽 지도자들)은 진정한 파시스트입니다. 당신들은 진정으로 나치 사슬과 연결돼 있습니다."

독설의 발단은 지난 5일 프랑스 역사 교사의 잔혹한 죽음입니다.

교사는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화를 수업에서 다룬 후 이슬람 극단주의자에 의해 살해됐습니다.

이후 마크롱 대통령은 "무함마드 풍자도 표현의 자유"라며 이슬람교를 겨냥해 정교분리 강화 입장을 밝혔고, 에르도안 대통령은 "마크롱은 이슬람과 무슨 문제가 있느냐"며 독설을 퍼붓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대해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은 에르도안 대통령의 발언을 용납할 수 없다며 프랑스 곁에 섰고, 이슬람 국가들은 프랑스가 '신성모독'을 자행한다며 터키를 두둔하는 상황.

한편 터키는 러시아제 S-400 지대공 미사일 시험 발사 사실을 인정해 미국과도 대립각을 세웠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 터키 대통령> "현재 미사일 발사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시험 발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입장은 절대적으로 우리와 관련이 없습니다."

터키의 S-400 발사를 반대해 온 미국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smju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