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971 0112020102763719971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9339000 1603789448000

허영 "윤석열 배제한 수사 불가피…秋의 수사지휘권이 옳았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B 기자]
머니투데이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의 부실 편파 수사에 관한 결정적 증언이 나온 만큼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는 불가피하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은 타당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허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의 국정감사 증언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26일 심 국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재직하던 당시 옵티머스 펀드 사건과 관련해 '야당 정치인 및 검찰 관계자 비위 의혹'에 대해 수사 초기 보고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관해 허 의원은 "정치인이 연루된 특별수사 사건은 수사 초기 단계부터 대검 반부패부장이 보고를 받는 것이 통상의 관례"라며 "합리적 의사결정을 위해 법령이 규정한 체계"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를 남부지검장의 검찰총장 대면보고로만 끝냈다면 사건의 은폐와 매장을 의도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허 의원은 앞서 서울중앙지검이 무혐의 처분을 내린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윤 총장이 "부장검사 전결 사항이라 보고 받지 못했고 문제될 게 없다"고 발언한 것에 관해서도 비판했다.

이어 "당시 수사가 제대로 이뤄졌다면 옵티머스 투자 사기의 피해가 지금처럼 커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편파 수사, 선택적 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 내부 증언이 나온 만큼 윤 총장을 배제한 수사는 불가피하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은 옳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끝으로 허 의원은 "검찰을 둘러싼 각종 비위와 부실·편파 수사 의혹이 점입가경"이라며 "법무부가 대대적인 감찰을 예고한 만큼 철저하고 명확한 진상규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김현지B 기자 localb1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