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977 0432020102763719977 01 0101001 6.2.0-RELEASE 43 SBS 63500193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9436000 1603789449000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특검' 촉구…"민주당, 국민 졸로 봐"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여야가 합의 가능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했습니다.

특히 민주당이 제기한 야당 몫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2명의 자격 시비 논란을 일축하고, 독립적이고 중립적인 후보 추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의총에서 "모든 법조인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정상적인 공수처장을 선택한다면 우리 당 추천위원이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당이 우리 당을 자꾸 협박하는 것은 자기들 마음에 드는 공수처장을 만들어 또 한 번 쓸데없는 계획을 이행해보자는 뜻"이라며 "우리가 믿을 것은 오로지 국민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으로 최고 적임을 골랐는데 민주당이 오만방자하게도 우리 당 추천까지 자기들이 하려는 태도를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우리 당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관련 조항을 바꾸겠다는 언행을 서슴지 않는다"며 "국민을 '졸'로 보지 않으면 어떻게 이런 말이 가능한지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사를 위한 관련 법안 처리도 거듭 요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시로 이 사태를 처리했을 경우 국민이 절대 믿지 않고 이 사건을 영원히 끌고 갈 수밖에 없다"며 "정권이 교체되고 사건이 또다시 반복된다면 우리 정치사에 비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의원들은 '특검을 막는 자, 그자가 범인'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여당의 특검법안 수용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친 뒤 비공개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백운 기자(cloud@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