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0052 0032020102763720052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true false 1603789663000 1603789673000

영국 연구팀 "코로나19 감염 후 생긴 항체 빠르게 감소"

글자크기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후 생긴 항체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빠른 속도로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7일(현지 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 연구팀은 지난 6월과 9월 각각 1천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검사를 했다.

6월 조사에서는 1천명 가운데 60명이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9월 조사에서는 1천명 중 항체 보유자는 44명을 기록했다.

BBC는 이 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3개월 사이에 항체 보유자가 약 26% 감소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연구팀은 젊은 층보다는 65세 이상 고령층에서, 코로나19 유증상 환자보다는 무증상자에게서 항체 보유자 감소가 더욱 급격히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연구팀 관계자는 "항체가 감소하면 면역도 감소한다"며 "항체 형성률이 3달 만에 26%나 감소한 것을 보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이 급격하게 사라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항체는 감염 후 생기는 일종의 '면역의 증거'로 볼 수 있는데 이번 연구 결과는 코로나19에 한 번 걸렸더라도 몇 달 뒤 재감염될 위험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의 그레이엄 쿡 교수는 "지난 3∼4월 첫 번째 대유행이 있고 난 뒤에도 영국 국민의 대다수는 면역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백신의 필요성이 여전히 크다"고 말했다.

엘리너 라일리 에든버러대 교수는 "코로나19 면역에 대해서는 섣불리 결론을 내기는 어렵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자연 감염으로 생긴 항체가 오래가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