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0564 0102020102763720564 02 02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91106000 1603791372000

“힘들다” 글에 “조용히 죽어라”… 극단 선택 여대생 유족 악플러 고소

글자크기
우울증 앓았던 서울여대 학생
유서에 “악플러들 처벌해달라”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여대생이 삶이 힘들다고 호소하는 글에 “조용히 죽어라”는 악성 댓글(악플)을 담긴 서울의 한 대학 익명 커뮤니티의 악플러들에 대해 유가족이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우울증을 앓았던 여대생은 이달 초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학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삶을 비관하는 글을 올렸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27일 서울여대 학생 A씨의 어머니가 지난 23일 대학 내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A씨를 비방하는 댓글을 단 불특정 다수의 악성 댓글 게시자들을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A씨가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에 심경을 토로하고자 올렸던 글에 조롱하는 댓글을 단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유족이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악플을 단 이용자들의 정보 확보에 나섰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친 후 IP추적 등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A씨는 지난 8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당시 유서에서 악플을 단 인터넷 이용자들을 처벌해달라는 내용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