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1119 0122020102763721119 08 0805001 6.2.0-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93580000 1603794084000

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 분할 계획 '반대' 결정…LG화학 "매우 아쉬운 결정"

글자크기
국민연금이 오는 30일 열리는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배터리사업 분할 계획에 대해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27일 제16차 위원회를 열어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다뤄질 분할계획서 승인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원회는 “분할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가 훼손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30일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을 결정짓는 주주총회를 연다. 분할 안건이 주총을 통과하려면 주주 3분의 2 이상 총 발행 주식 수의 3분의 1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그러나 LG화학의 소액주주들은 배터리 사업을 보고 LG화학에 투자했는데 배터리 사업부가 분할되면 신설 법인의 주식을 보유할 수 없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국민연금의 LG화학 지분율은 상반기 기준 9.96%다. LG화학의 지분율을 보면 ㈜LG가 33.34%, 소액주주 54.33%다.

LG화학은 국민연금의 결정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LG화학은 입장문에서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를 비롯해 한국기업지배연구원 등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높이려는 것”이라며 “주주총회까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