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1120 0112020102763721120 02 0204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93575000 1603793649000

'한동훈 폭행' 정진웅 "기소 수긍 어려워…정당한 직무집행일 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언유착' 의혹 관련 압수수색 중 한동훈 검사장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당시 행위는 정당한 직무집행이었기 때문에 기소는 수긍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냈다.

정 차장검사 측은 27일 오후 기자단에 입장문을 보내 "독직폭행 혐의 기소는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위한 직무집행 행위에 대해 폭행을 인정해 기소한 것으로 수긍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행위는 정당한 직무집행이었다"고 강조했다.

정 차장검사 측은 "향후 재판에 충실히 임해 당시 직무집행 행위의 정당성에 대해 적극 주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고검은 정 차장검사를 독직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재판, 검찰, 경찰 등 인신구속에 관한 직무를 행하는 자가 그 직권을 남용해 형사 피의자에게 폭행 또는 가혹한 행위를 했을 경우 1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할 수 있다.

정 차장검사는 지난 7월29일 오전 11시20분쯤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한 검사장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영장 집행 중 소파에 앉아 있던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 등을 잡고 소파 아래로 밀어누르는 등 폭행을 가해 한 검사장에게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서울고검은 지난 7월 정 차장검사에 대해 감찰에 착수한 후 사실 여부를 조사해왔다. 압수수색에 참여했던 검사 등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통해 폭행 상황을 확인한 후 8월 말쯤 정 차장검사를 피의자로 전환했다.

서울고검은 정 차장검사에게 수 차례 소환조사를 요구했으나 정 차장검사가 이를 거부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정 차장검사의 소환 통보를 보류해달라고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져 외압 논란도 불거졌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