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1268 0372020102763721268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94444000 1603794451000

더민주, 재산세 인하 '6억→9억' 1주택으로 상향 추진

글자크기

공시가격 현실화 대안

0.05%포인트 인하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화상 연결로 진행된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보유세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공시가격 9억원 이하 1주택자의 재산세를 낮추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논의되던 6억원 기준을 9억원으로 상향조정해 정부와 협의에 들어갔다.

공시가격 현실화 과정에서 세금 부담이 늘어나 민심 악화가 예상되면서, 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결과다.

원내 관계자는 27일 "1주택자 재산세 인하 기준을 당초 논의되던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상향조정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과세표준별 0.1∼0.4%인 재산세율을 0.05%포인트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방안이 현실화할 경우 기존 0.1%였던 최저세율은 기존의 절반으로 줄어들게 된다.

현행 재산세율은 과세표준 6000만원 이하는 0.1%, 6000만∼1억5000만원은 0.15%, 1억5000만∼3억원은 0.25%, 3억원 초과는 0.4%가 적용된다.

당정은 조율을 거쳐 이르면 오는 29일 재산세 인하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국토교통부는 공청회를 열고 부동산 공시가격의 시세 반영률을 높일 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50~70%인 현실화율을 90%까지 통일시키는 방안이 유력하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공시가격 현실화로 서민 부담이 증가해선 안 된다"며 "중저가 1주택을 보유한 서민과 중산층에 대해선 재산세 부담이 증가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재산세 인하가 내년 4월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수도권 민심을 염두에 둔 조치라고 해석한다.

그동안 정부가 여러 차례 내놓은 부동산 대책에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값이 급등하고 일부 지역에서 전세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실거주 1주택자에 대한 '세금 폭탄'마저 현실화할 경우 민심이 크게 동요할 수 있어서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