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1816 0512020102763721816 06 0602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96723000 1603796736000 related

'비밀의 남자' 강은탁, DL그룹 법무팀장 출근…첫 임무에 "갑질 고소할 것"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비밀의 남자'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밀의 남자' 강은탁이 DL그룹에 출근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 유민혁(전 이태풍, 강은탁 분)은 DL그룹 본사에 출근, 새로운 법무팀장이 됐다. 그는 "우리 엄마에게 누명 씌운 놈 내가 반드시 잡는다. 반드시"라고 각오를 다졌다.

회장 차우석(홍일권 분)은 유민혁을 불러 "유팀장이 정의롭고 일 잘한다고 들었다. 앞으로 회사 위해 애써 달라"라고 당부했다. 유민혁은 "감사하다. 앞으로 잘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룹 후계자 차서준(이시강 분)은 유민혁에게 첫 임무를 줬다. 차서준은 "형이 처리해 줄 일이 있다. 얼마 전에 한 손님이 인터넷에 컴플레인 글을 올렸는데 난감하다. 손님을 회사로 불렀는데 형이 얘기하고 정리해 달라"라고 말했다.

유민혁은 이 손님을 만나 '갑질'을 지적했다. 그는 "고객님이 저희 직원에게 하신 행위는 갑질이다. 진위 여부는 CCTV로 확인할 수 있다. 만약 허위로 글을 작성한 게 밝혀진다면 저희는 고객님을 허위사실 유포죄와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수 있다. 그러니까 그 글 당장 내려라"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손님은 꿈쩍도 하지 않았고, 오히려 해당 매장을 찾아가 소란을 피웠다. 유민혁은 매장에 등장, "폭행죄까지 추가한다. 내가 본 이상 선처 없으니까 집에 가서 고소장 기다려라"라고 경고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