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1818 1022020102763721818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03796738000 1603796750000

'도움 1위' 케인-'득점 1위' 손흥민, EPL 파워랭킹 나란히 1-2위 (英스카이스포츠)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EPL 최고의 공격 듀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EPL 파워랭킹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경기에서 번리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리그 11위에서 단숨에 5위까지 수직 상승했다.

토트넘은 전반전 번리의 수비를 뚫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모우라 쪽으로 공격이 진행됐지만 마지막 패스가 동료에게 전달되지 못하며 위협적인 상황을 만들지 못했다. 세트피스 역시 킥정확도가 떨어지며 무위에 그쳤다. 결국 유효슈팅을 하나도 시도하지 못하며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도 고전하는 흐름이 이어졌지만 이를 깬 건 손흥민이었다. 후반 30분 라멜라가 올린 코너킥을 케인이 헤더로 돌려놨고 손흥민이 재차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은 결승골로 연결되며 토트넘의 신승을 이끌었다.

이번 득점으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단독 득점 선두로 올라서게 됐다. 이전까지 에버턴의 공격수 칼버트 르윈과 나란히 7골을 터뜨리며 균형을 이뤘지만 리그 6라운드에서 르윈이 침묵했고 손흥민은 4경기 연속골을 이어가며 득점 선두에 등극했다.

이번에도 손흥민과 케인의 듀오가 토트넘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번 시즌 두 사람이 만든 공격포인트만 무려 23개다. 손흥민이 8골 2도움으로 공격포인트 10개를 쌓았고, 케인은 5골 8도움으로 13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이다. 이것이 다가 아니다. 축구전문분석매체 '옵타'는 경기 후 "손흥민과 케인이 만들어낸 프리미어리그 골은 무려 29골이다. 램파드와 드록바의 36골을 뒤쫓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연한 결과였다. 손흥민이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선정하는 파워랭킹에서 케인과 손흥민이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EPL 6라운드 파워랭킹을 발표했는데 케인이 11,172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고, 손흥민은 10,580점으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리즈의 뱀포드였고, 그릴리쉬, 하메스, 히메네스, 칠웰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스카이스포츠 파워랭킹의 인폼차트는 골, 도움 등의 기록을 기반으로 최근 5경기 활약에 가중치를 붙여 자체 계산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