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1865 0242020102763721865 03 03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96971000 1603803668000

"얼마나 깎아주면 살래?"…정부·유통업체 소비살리기 총력

글자크기

내수 활성화 차원 코세페 열고 소비쿠폰 지급 재개

롯데·현대白 등 유통업계 동참, 지역·중기 상생 도모

홍남기 “예산 이불용 최소화가 5차 추경, 집행률 제고”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함지현 기자]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 달성을 위해 소비 활성화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중국과 미국 등 주요국들이 경제활동을 재개하며 수출 여건은 나아졌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내수가 위축하며 경제성장의 발목을 잡고 있어서다. 이달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함께 소비쿠폰 지급 등을 통한 대규모 소비행사를 열어 소비 진작을 유도할 방침이다.

이데일리

지난해 10월 31일 2019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을 하루 앞두고 성윤모(앞줄 왼쪽에서 두번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보모델 방송인 강호동(앞줄 왼쪽에서 세번째) 등이 거리 홍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 재확산에 ‘철저한 방역’ 경각심 일깨워

정부의 남은 기간 경제 회복을 위한 역점 사항은 강력한 내수 진작과 수출 지원이다. 경제 회복에 있어 방역은 필수 사항이다. 방역이 무너질 경우 경제 불확실성 또한 극대화하기 때문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8월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내수개선 흐름이 재차 위축돼 성장세 반등폭을 상당부분 제약했다”며 “경제 정상화에 방역의 중요성과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돼선 안된다는 경각심을 일깨운 계기”라고 말했다.

소비 회복 차원에서 이번 주말(11월 1일)부터 2주간 열리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코세페)는 중요한 계기가 될 전망이다.

유통업계는 코로나19라는 위기 상화을 맞아 이번 행사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는 롯데백화점·롯데마트·롯데홈쇼핑 등이 판매액 기준 총 2조원 규모의 행사를 열 계획이다.

롯데는 이번 행사를 통해 중소기업의 ‘돈맥경화’ 해소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실제 롯데백화점 주요 협력사들의 올해 재고 보유 비중은 지난해보다 25~30% 증가해 자금난을 겪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본점·강남점·센텀시티점 등은 우수 중소기업의 상품을 소개하는 ‘우수 중소기업 특별전’을 마련한다. 현대백화점은 코세페 일환인 ‘코리아 패션마켓 시즌2’에서 50여개 브랜드 이월상품을 최초판매가대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유통업계는 코세페를 통해 부진한 소비 심리를 자극하고 중소기업의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내수 경기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쇼핑 기회를 제공하고 협력사의 재고 부담도 덜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소비쿠폰 재개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식캠페인 재개 검토, 적극 재정운용 실시

소비 쿠폰도 발급을 재개한다. 당초 정부는 8월 소비진작을 위해 8대 분야에 예산 1684억원을 투입해 소비 쿠폰을 지급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잠정 중단한 바 있다.

농수산물 20% 할인 쿠폰의 경우 그간 지속 집행해왔으며 이번에는 방역 관리가 상대적으로 수월한 공연·영화·전시·체육부터 소비 쿠폰 발급을 시작했다.

소비 활성화 차원에서 조만간 외식 분야도 쿠폰 발급을 재개한다. 외식 쿠폰은 주말에 5회 이상 외식할 경우 6회차에 1만원을 할인하는 방식이다. 현장 결제 시 배달 앱도 적용이 가능해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8월 3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외식 쿠폰 행사를 진행했지만 다른 쿠폰과 마찬가지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에 잠정 중단한 상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금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했고 외식업계의 경영 심각함을 고려해 외식 캠페인 재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에서 결정할 경우 조만간 재개할 예정으로 철저한 방역관리와 방역수칙 준수에 기반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적극적인 재정 운용도 경제 성장률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다. 본예산은 9월말까지 관리대상 예산 308조8000억원 중 81.0%(250조2000억원)를 집행한 상태다. 4분기 중 이용(예산의 이월)·불용(예산을 쓰지 않음)을 최소화해 경기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홍 부총리는 “연말 예산 이불용 최소화가 5번째 추경이라는 심정으로 재정지출 집행 제고대책을 마련하는 등 집행률 제고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