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1957 1252020102763721957 03 03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97341000 1603798420000

수출이 살아났다…역성장 딛고 이제 '내수 살리기'?

글자크기
◀ 앵커 ▶

코로나 충격 속에, 지난 2분기 경제 성장률은 -3.2%.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을 기록 했는데요.

3분기 성장률이 수출 증가 등에 힘입어 크게 개선이 되면서 2% 가까이 급반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럼 앞으로는 어떨지 노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골이 깊었던 만큼 오름세도 가팔랐습니다.

3분기 성장률 1.9%.

'두 분기 연속 역성장했던 침체국면에서 빠져나왔을 뿐 아니라, 시장의 예상을 깨고 2% 가까이 급반등한 겁니다.

전분기 성장률이 워낙 낮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있지만, 우리 경제의 주축인 수출이 빠르게 회복하며 성장률을 끌어올렸습니다.'

3분기 수출은 반도체, 자동차를 중심으로 15.6% 급증했고, 그에 따라 설비투자도 6.7% 늘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우선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상당폭 반등하면서 경제정상화를 위한 회복궤도에 진입하였다는 점에서 위기극복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경제는 정말 회복세로 돌아선 걸까요?

지표상의 수치나 해외의 높은 평가에 비해 체감경기는 그렇지 못하죠.

내수가 워낙 안 좋았기 때문입니다.

지난 2분기,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개별소비세를 인하하며 기껏 살려놨던 내수는 지난 8월 코로나 재확산으로 다시 무너졌습니다.

강력한 거리두기로 가게는 문을 닫고 사람들은 일자리를 잃으면서, 3분기 민간소비는 마이너스로 주저앉았고,

그 결과, 3분기 성장률을 0.4%p~0.5%p 정도 깎아먹었습니다.

오늘 통계를 발표한 한국은행은 물론, 홍남기 부총리도 내수 위축만 아니었다면 2%대 중반 성장률을 달성했을 거라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코로나 재확산이 없었다면, 상반기 예상했던 우리경제의 V자 반등도 이뤄낼 가능성이 높았다는 거겠죠.

역시 방역이 답이었습니다.

이제 4분기로 접어들었습니다.

수출은 여전히 괜찮은 편입니다.

'이달 들어서도 하루 평균 수출액은 1년전 수출액을 웃돌 만큼 호조세이고, 최대 수출국인 중국 경기가 양호한 것도 긍정적입니다.

하지만,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 재확산이나 미중 갈등은 불안 요소입니다.'

[박양수/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최근 4/4분기 지금 유럽 쪽에서 또 미국도 그렇게 갑자기 (코로나가) 확산되는 이런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이 리스크 요인이다 이렇게 말씀드리고요."

정부는 4분기에 무엇보다 내수를 살리는 데 정책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입니다.

방역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소비쿠폰 지급, 코리아 세일 페스타 같은 내수진작 정책에 집중하고, 연말에 남는 예산이 없도록 재정지출 집행에도 노력한다는 건데요.

이렇게 하면, 한국은행이 올해 전망했던 연간 성장률 전망치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노경진입니다.

(영상편집: 양홍석)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노경진 기자(jean2003@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