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2093 1192020102763722093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603797927000 1603797931000

'배터리 소송' 다시 연장…LG·SK 합의 가능성 생기나

글자크기
'배터리 소송' 다시 연장…LG·SK 합의 가능성 생기나

[앵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베터리 소송이 쉽게 끝나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ITC 결정이 또다시 미뤄지면서 합의 시도를 재개할 것이란 전망에도 무게가 실립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앵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소송 최종 결정이 12월로 6주 더 연기됐습니다.

지난 5일로 예정됐던 최종 판결일을 연기한 것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 침해로 미국 ITC에 제소한 것은 지난해 4월.

핵심기술 담당 직원들을 무더기로 빼가 기술이 유출됐다는 겁니다.

연기한 이유를 양사는 다르게 해석했습니다.

LG 측은 코로나19 사태의 영향 등으로 보는 반면 SK 측은 쟁점 사안이 많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례적인 연기로 양사 간 합의 가능성이 커졌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그동안 지출한 소송 비용만 약 8,000억 원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10GWh 규모의 배터리공장을 지을 수 있는 수준입니다.

"대화의 문이 열려있다는 건 변함은 없는 거죠."

"피해 규모를 알려주면 합당하게 보상을…"

전기차 배터리는 상반기 LG를 필두로 한국이 세계 1위를 차지하며 새 먹거리로 떠오른 산업입니다.

하지만 중국, 일본과 각축전 중이라 아직 확고한 1위로 보긴 어렵습니다.

<주원 / 현대경제연구원 실장> "예상하지 못해 결과였는데 한국의 입장에선 배터리 산업에 판결 여부가 미치는 영향이 상당히 크기 때문에 이번 연기로 인해서 합의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건 국가 경제 전체로 보면 긍정적으로…"

여기에 연기된 시점이 미국 대선 이후란 이유로 미국 내 공장 건설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양사 중 어느 한쪽을 퇴출하기 어렵다는 점이 반영됐다는 견해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