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5068 1112020102863725068 02 0201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829990000 1603829997000

"국민에 봉사" 불붙은 윤석열 대망론에 이준석 "전략적 발언, 정치할 것으로 봐"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정계 진출 의향을 묻는 질문에 대해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면서 가능성을 완전히 부정하지 않은 것과 관련,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은 “(여권이) 자꾸 괴롭히면 ‘나도 정치를 할 수도 있다’는 경고 성격이 짙다”고 분석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26일 전파를 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윤석열 총장의 ‘퇴임 후 국민 봉사’ 발언은 전략적인 발언”이라면서 이렇게 상황을 짚었다.

그러면서 이 전 최고위원은 “하도 여당 의원들이 괴롭히니까 ‘이렇게 자꾸 괴롭히면 나중에 정치할 수도 있어’ 정도의 뉘앙스를 풍겨야지만 얕잡아 보지 않을 거다라고 생각해 발언을 했다”면서 “개인적 생각으로는 윤 총장이 정치를 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어 윤 총장이 제1야당인 국민의힘 후보로 정치권에 발을 들이기는 것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린 ‘적폐청산 수사’라는 굴레가 윤 총장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은 “이분이 적폐청산 수사라든지 국정농단 수사 때 굉장히 또 강한 모습 많이 보여줬기에 그것이 부담 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당내에) 굉장히 많다”고 말한 뒤 “금태섭 전 의원, 진중권 전 교수 이런 분들이 움직이는 방향성과 결이 비슷하다”고도 했다.

아울러 이 전 최고위원은 “(윤 총장이) 제1야당과 연대나 협력이 가능한 상대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정감사에서 자신이 대권 여론조사에서 후보로 거론된다는 질문을 받고 ”지금은 제 직무를 다하는 것만으로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면서도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냐“는 이어지는 질문에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정계 진출 의향과 관련해서는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덧붙이면서 정계 진출 가능성을 완전히 부정하지 않았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