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5963 0142020102863725963 04 0401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351457 false true true false 1603836469000 1603845180000

유명희 막판 뒤집기? 미국 지지 확고 WTO총장 오를수도

글자크기
회원국 전원 합의 원칙이라 마지막 의견조율 변수로

파이낸셜뉴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인 최초로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하는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막판 뒤집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사무총장 선출 최종 라운드가 막바지에 다다른 가운데, 164개 회원국의 선호도 조사가 마지막 날만 남겨뒀다.

WTO는 27일(현지시간)까지 유명희, 응고지 오콘조-이웰라(나이지리아) 두 후보에 대한 최종 선호도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컨센서스(전원합의제)로 차기 사무총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WTO는 11월 7일 이전에 사무총장에 선출을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다만 선호도 조사에서 어느 한 후보 지지세가 압도적일 경우 결과가 보다 빨리 도출될 수도 있다.

유 본부장은 최종 라운드 진출 이후 유럽으로 건너가 지지 확보에 총력 했다. 유럽연합(EU)이 이번 선거에서 ‘키’를 쥐고 있어서다.

하지만 EU 27개 회원국이 결선에서 오콘조-이웰라 후보를 지지하는 데 합의함에 따라 EU 표심은 잡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오콘조-이웰라는 사실상 표 과반을 확보한 셈이다. 오콘조-이웰라의 출신 대륙인 아프리카 55개국에, EU 27개국을 더해 82개국이 그를 지지하고 있다. 일본 역시 유 본부장의 당선을 저지하기 위해 오콘조-이웰라 지지를 선언했고, 중국도 아프리카 후보 쪽으로 기울어진 것으로 파악된다.

유 본부장이 나머지 회원국들의 지지를 모두 이끌어낸다 해도 80개국을 넘기기 힘든 상황이 됐다.

하지만 ‘낙선’ 확정은 아니다. WTO 사무총장을 선출은 164개국 전원 합의가 원칙이기 때문이다.

WTO 전신인 GATT(관세 및 무역에 관한 일반 협정) 시절을 봐도 총장 선출 과정에서 투표가 실시된 경우는 한 차례도 없다. ‘컨센서스가 불가할 경우 투표한다’는 내용은 명목상 조항이다.

이에 따라 8대2 이상의 압도적인 상황이 아닌 이상 마지막까지 의견 조율을 통해 변수를 만들어낼 가능성은 충분할 것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미국이 유 본부장을 지지하고 있다는 점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WTO 체계에 노골적 반감을 표출했지만, 미국의 영향력은 무시할 수 없다. 마지막까지 상황을 지켜봐야 하는 이유다.

만일 컨센서스가 끝내 무산되면 새로운 가능성도 고려해야 한다. 두 후보가 연임을 포기하고 임기를 절반씩 나눠 맡는 방안 등이 나올 수 있다. 앞서 1999년 선거에서 선진국이 지지한 마이크 무어 전 뉴질랜드 총리와 개도국 지지를 받은 수파차이 파니치팍디 전 태국 부총리가 합의에 실패해 두 후보가 3년씩 나눠 맡은 전례도 있다.

끝내 WTO 총장 선출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지난 8월31일 호베르투 아제베두 전 사무총장이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 ‘선장’없이 유지되고 있는 WTO로서는 최악의 시나리오다.

#WTO #사무총장 #유명희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