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6962 0182020102863726962 05 0506002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40697000 1603841888000

최강희 감독, 상하이 4년만의 최고 성적 도전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최강희(61) 감독이 소속팀 상하이 뤼디 선화를 2016년 이후 최고 성적으로 이끌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상하이 뤼디 선화는 27일 2020 중국 슈퍼리그 5~8위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충칭 당다이 리판을 3-1로 꺾었다. 2차전은 오는 11월1일 예정이다.

중국프로축구 1부리그는 2004년 슈퍼리그로 개칭됐다. 상하이 뤼디 선화는 슈퍼리그 우승이 아직 없다. 2010시즌 3위가 정상에 제일 근접한 때였다.

매일경제

최강희 감독이 2020 중국 슈퍼리그 5~8위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로 소속팀 상하이 뤼디 선화를 4년 만에 최고 성적으로 이끌지 주목받고 있다. 사진=MK스포츠DB


2011년 이후 상하이 뤼디 선화는 2016시즌 4위가 중국 슈퍼리그 최고 성적이다. 최강희 감독이 5~8위 플레이오프에서 6위 안에 들면 4년 만에 가장 나은 결과를 낸다.

중국 슈퍼리그는 팀당 30경기씩 풀리그로 진행됐으나 2020시즌은 코로나19 때문에 7월에야 개최한 여파로 8팀씩 A, B조 나눠 14라운드까지 치른 후 8강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상하이 뤼디 선화는 정규시즌 5승 6무 3패 득실차 +1 승점 21로 A조 4위를 차지하여 플레이오프 진출 자격을 얻었다.

2020 중국 슈퍼리그 8강에서는 상하이 더비가 성사됐다. 최강희 감독의 상하이 뤼디 선화는 상하이 상강과 1·2차전 및 연장 210분 동안 합계 1-1로 우열을 가리지 못한 후 승부차기 4-5로 탈락했다. 5~8위 플레이오프는 승자의 5/6위 결정전, 패자의 7/8위 결정전으로 이어진다.

최강희 감독은 2019시즌 상하이 뤼디 선화의 FA컵 우승을 지휘하여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획득했으나 중국 슈퍼리그에서는 13위에 머물렀다. mksports@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