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7109 0242020102863727109 08 08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60001327 false false false false 1603841132000 1603841875000

MS, 7~9월 매출 12.5% 껑충…코로나發 '클라우드컴퓨팅' 실적↑

글자크기

2021회계연도 1분기 매출 372억달러…전년比 12.5% 증가

주당순익 1.38달러->1.82달러

애저 매출 48% 급증…"재택근무 등으로 수요 폭증"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2021년 회계연도 1분기(7~9월)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클라우드컴퓨팅 서비스 부문 매출이 급증한 덕분이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날 MS는 2021년 회계연도 1분기에 매출 372억달러와 순이익 139억달러를 각각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330억 6000만달러보다 12.5% 늘어난 것이다. 주당순이익도 1.82달러로 전년 동기 1.38달러 대비 크게 올랐다. WSJ은 “월가 기대치를 크게 상회한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클라우드컴퓨팅 서비스 부문인 애저(Azure)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48% 급증한 것이 성장세를 이끌었다. 애저의 구체적인 매출액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이를 포함한 전체 상용 클라우드 매출은 116억달러에서 152억달러로 31% 증가했다고 에이미 후드 재무최고책임자(CFO)는 설명했다. 시장에선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을 계기로 재택근무가 늘어나고 미 기업들의 클라우드 중심 인프라 전환이 가속화하고 있는 만큼, 이 부문의 성장이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PC 라이선스 매출, 게임 플랫폼, 서피스 랩톱 등 PC 컴퓨터 부문도 전년대비 6% 성장한 118억달러로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게임 콘텐츠 사업이 30% 증가했다. 연말엔 새 게임 콘솔인 시리즈X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게임 콘텐츠 사업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에서 “모든 기업의 향후 10 년 동안의 경제적 성과는 디지털 혁신의 속도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산업의 고객이 가치 실현 시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절감 할 수 있도록 전체 최신 기술에 혁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MS 주가는 이날 1.51% 오른 213.25로 마감했다. 올들어 주가는 36% 급등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상승률 5%를 웃돌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