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7722 1262020102863727722 01 0101001 6.2.0-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42611000 1603842631000

김근식, 민주당 직격…"윤석열 적폐청산 기수라고 추켜세울 땐 언제고"

글자크기
아이뉴스24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근식 교수 제공]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적폐청산 기수라고 추켜세울 땐 언제고, 칼날이 살아있는 권력을 향하자 바로 검찰 기득권의 수괴라며 쫓아내려 한다"라고 비판했다.

27일 김근식 교수는 자신의 SNS에 "윤서방파? 민주당이 '문서방파'이고 '막가파'지요"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교수는 "살다살다 집권여당이 인사청문회에서 철벽방어해주고 호위무사 자처하며 의로운 검사로 칭송했던 검찰총장을 집권여당 스스로 벌떼처럼 달라들어 해임시켜야 한다고 압박하는 건 처음 봅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을 집권여당이 나서서 쫓아내고,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에게 내 명에 불만 있으면 나가라고 공개 요구하는 경우는 정말 보기드문 일입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적폐청산 기수라며 추켜세울 땐 언제고, 그 칼날이 살아있는 권력을 향하자 바로 검찰기득권의 수괴라며 쫓아내려는 집권여당. 정말 기괴한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 수사와 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 유재수 감찰무마 수사 이후 검찰총장은 집권여당의 적이 되어 버린 겁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라며 "말로는 실체도 없는 검찰개혁 운운하지만 본질은 집권세력을 겨누는 검찰 수사를 막고 권력에 충성하는 검찰을 만들고 싶은 겁니다"라고 했다.

끝으로 그는 "민주당 중진의원은 아예 윤서방파 두목이라는 조롱도 서슴치 않습니다"라며 "대X문 부부장 검사의 나이트 조폭 두목 비유에 버금갑니다. 난형난제입니다. 아니, 괴물남매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다른 게시물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검찰개혁 구호는 이렇게 범죄자의 보호막이 되었고 정치검찰 프레임은 범죄자의 적반하장 용도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사기꾼 김봉현이 옥중편지를 통해 검찰개혁 운운하며 정치검찰의 피해자라고 큰소리 칩니다"라며 "정치자금법 위반과 선거법 위반의 위중한 혐의에도 검찰소환마저 거부하는 파렴치한 여당 국회의원에게도 이제 정치검찰이라는 프레임은 면피용 전매특허가 되어 버렸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이, 윤미향이 시작한 길을 따라 사기꾼도 범죄자도 모두 정치검찰만 외치면 큰소리 칠 수 있는, 대한민국이 한번도 '가보지 않은 길'이 되어 버렸습니다"라고 개탄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을 겨냥해 "그래서 '가보지 않은 길'을 가겠다는 겁니다"라며 "검찰개혁 쇼가 만들어 놓은, 범죄자들이 당당한 나라, 그게 바로 '가보지 않은 길'의 실체입니다"라고 거듭 비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