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7878 1182020102863737878 04 0401001 6.2.0-RELEASE 118 오마이뉴스 63351457 false true true false 1603854163000 1603854315000

"미 국무부, 재외 공관 통해 WTO 사무총장 유명희 지지 권유"

글자크기

미국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 보도 "미국이 한국 후보 지지한다는 명확한 신호"

오마이뉴스

▲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WTO 사무총장 선거 지원 회의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구영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세계 각국의 대사관을 통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한국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지지 여부 파악에 나섰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2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폴리티고>는 "미국 국무부는 지난 25일 자국의 재외 공관에 외교 전문을 보내 주재국 정부가 유 본부장을 지지하는지 파악할 것을 지시했다"라며 "이는 미국이 유 본부장을 지지한다는 매우 명확한 신호(clearest sign)"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문에는 주재국 정부가 지지 후보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면 유 본부장을 지지하는 방향으로 부드럽게 권유하라는(gently nudge) 내용이 포함됐다"라며 "지지 후보를 밝힌 나라의 공관에는 전문을 보내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유 본부장에 대해서는 "미국의 지지가 반드시 WTO 사무총장 당선을 보장하지는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선거 출마한 유 본부장은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와 함께 결선에 올랐고, WTO가 회원국 전체를 대상으로 각 후보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해 전체 합의 형식으로 신임 사무총장을 지명하게 된다.

앞서 주요 외신에 따르면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이 아프리카와의 관계 강화를 위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기로 합의하면서 유 본부장이 다소 불리해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폴리티코>는 만약 다수의 회원국이 특정 후보를 선호하더라도 미국을 비롯한 일부 회원국이 반대한다면 WTO가 곤경에 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전직 통상 분야 관리는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사무총장으로 선택되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가 이를 반대하지 말라는 전화가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에 쉴 새 없이 울릴 것"이라며 "나이지리아 대통령도 미국에 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키스 록웰 WTO 대변인은 "지금 말할 수 있는 것은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협의가 막 끝났다는 것"이라며 "대표단 총회에서 이번주 아니면 다음주에 최종 승인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전했다.

다만 미국 백악관, 국무부, 무역대표부는 이 사안과 관련해 언급을 거부했다고 <폴리티고>는 전했다.

윤현 기자(goodwill7@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