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8894 0522020102863738894 04 0401001 6.2.0-RELEASE 52 뉴스핌 59903065 false true true false 1603857118000 1603857185000

[여론조사] 미국인이 가장 싫어하는 국가는…10명 중 6.5명 "북한에 부정적"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미국인들이 전 세계 195개국 가운데 가장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나라는 북한이라는 여론 조사가 나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영국의 여론조사 기관 유고브(YouGov)는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나라는 어디인가'라는 제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는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1700명의 미국 성인들을 대상으로 '세계 195개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묻고 긍정, 부정, 중립 가운데 하나를 고르도록 했다.

뉴스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북미 2차 정상회담 단독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2018.02.28. [사진=뉴스핌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사 결과 북한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65%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이는 195개국 부정 견해 중 가장 높은 비율이다. 긍정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3%에 불과했고 중립은 17%를 기록했다.

북한 다음으로 호감도가 낮은 국가는 이란으로 부정적 견해가 56%를 차지했다. 이라크와 중국, 러시아가 각각 52%, 39%, 48%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미국인들의 북한에 대한 세대별 호감도 결과는 전체적으로 최하위권인 것으로 확인됐지만, 성별로는 차이를 보였다.

미국 성인 남성의 조사 결과에서는 195개 나라 가운데 가장 낮은 195위를 기록한 반면 여성은 167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한국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응답 비율은 48%를 기록하며, 호감도 순위에서 26위를 기록했다.

미국인들의 호감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미국이었고, 2위부터 5위까지 모두 서구 나라들이 차지했다.

호주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75%가 긍정적인 견해를 보였고, 이어 캐나다와 아일랜드, 영국 등의 순으로 호감도가 높게 나타났다.

매튜 스미스 유고부 수석 데이터저널리스트는 "이번 여론 조사 결과는 미국인들이 각국에 대해 갖고 있는 '일반적인 생각'이 표현된 것"이라며 "조사는 설문자들을 대상으로 각국의 기업(기관)이나 TV쇼, 연예인 등 다양한 일반적인 것들에 대해 긍정, 부정, 혹은 중립 의견을 물어본 것으로 미국인들이 해당 국가를 일반적으로 어떻게 생각하느냐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