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8847 0022020102863748847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1605000 1604806229000

文 연설 때린 유승민 "나라 거덜내려 작정···독재보다 더하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나라 살림을 거덜 내려고 작정한 게 분명하다”며 “민주화 운동을 했다는 자들이 군사독재 때보다 민주주의를 짓밟고 있는 데 대한 부끄러운 자책의 목소리는 한마디 없었다”고 맹비난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없는 것들’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555조 8000억 원의 2021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했다”며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은 국민에게 국정을 보고하고 국민의 동의를 구하는 자리”라고 운을 뗐다.

이어 “‘기적 같은 선방’ 등 방역과 경제의 성공을 자화자찬하는 대통령의 연설을 들으면, 마치 우리가 아무 걱정 없는 희망찬 나라에서 행복하게 잘살고 있다는 착각이 들 정도”라며 “연설은 처음부터 끝까지 장밋빛으로 가득 찼고, 거기에는 오늘 당장 먹고 살기 힘든 수많은 국민들의 한숨과 고통의 신음소리는 들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정권의 핵심부가 범죄 집단이 되어가는 불법, 부패 사건들이 연달아 터졌는데도 자성의 목소리는 한마디도 없었다”며 “민주화 운동을 했다는 자들이 군사독재 때보다 더 민주주의를 짓밟고 있는 데 대한 부끄러운 자책의 목소리도 한마디 없었다”고 비판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경제는 모든 게 국민의 혈세와 국채로 빚을 내어 더 펑펑 쓰겠다는 얘기밖에 없었다”며 “한마디로 돈을 푸는 단기부양책 이외의 경제정책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었다. 모든 게 여기에 몇조원, 저기에 몇십조원 쓰겠다는 얘기뿐”이라고 꼬집었다.

유 전 의원은 “그 중심에는 160조원의 한국형 뉴딜이 있는데, 한국형 뉴딜이 뭘 하는 건지 그 내용을 아는 사람은 이 정부에 아무도 없다는 게 지난 국정감사에서 드러났다”며 “555조 8000억을 쓰는데 앞으로 얼마나 더 빚더미에 올라앉게 되는지 국민께 보고조차 안 한다”고 쓴소리를 냈다.

아울러 “집 없는 서민들은 전월세 대란으로 극심한 고통을 받고 있고, 집 있는 사람들은 재산세, 종부세, 양도세 때문에 세금 걱정만 하는 현실을 대통령은 조금도 알려고 하지 않는다”며 “집값은 계속 오르고 전월세 시장에 난리가 나도 청와대 사람들은 딴 세상에 살고 있나 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는 국민과의 공감 능력이 사라져버린 대통령을 봤다. 이 정권은 악성 포퓰리즘의 길로 이미 들어섰다”며 “나라를 망치는 포퓰리즘, 권력의 위선과 무능에 누군가가 맞서 싸우고 국민들을 옳은 길로 인도해야 한다. 악성 포퓰리즘을 몰아내고 이 나라가 올바른 길로 가도록 우리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현 국민의힘)은 2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사진은 유 전 의원이 쓴 글의 일부.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