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0930 0102020102863750930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4077000 1603874191000

“중국은 이길 수 없는 적(BTS)에 싸움을 걸었다는 걸 깨달았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밴플리트상’을 받은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앞줄 오른쪽)이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한국전쟁을 한미 양국의 고난의 역사라고 언급한 그의 발언에 중국 누리꾼들이 격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P 칼럼 ‘中, K-팝 거인 BTS에 대적했다. 그리고 졌다’


중국이 방탄소년단(BTS)의 영향력에 맞서 ‘공격’에 나섰지만 패배하고 말았다는 내용의 칼럼이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실려 눈길을 끈다.

중국계 미국 언론인 아서 탐은 27일(현지시간) WP에 기고한 ‘중국이 K-팝 거인에게 대적했다. 그리고 패배했다’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BTS가 한미 동맹의 우호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밴 플리트’상을 받고 난 뒤 발표한 수상소감이 중국 내에서 논란이 됐던 일을 언급했다.

탐은 “BTS의 수상소감으로 중국의 대중선전 기기(관영매체)의 편집증이 촉발됐다”라며 “수상소감이 중국에 대한 모욕이라는 관영매체의 보도가 웨이보, 위챗에서 넘쳐나 민족주의에 불을 붙였다”라고 설명했다.

“아미, 중국에만 수백만명…中 압박에도 K팝 계속 성장”
서울신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를 배경으로 ‘다이너마이트’ 안무를 추고 있는 영상의 한 장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내의 방송 프로그램이 한국의 유명 프로그램을 따라하고, 수많은 중국 가수 지망생들이 한국 연예기획사와 계약하길 기대하면서 서울로 향하는 등 중국의 대중문화가 한국을 추종하는 흐름이 강해지면서 중국 당국이 국내에서 점점 커지는 한류의 문화적 영향력을 두려워하는 게 이번 ‘대결’의 배경이라고 탐은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동이 가라앉으면서 중국이 이길 수 없는 적을 상대로 싸움을 걸었다는 점이 점점 분명해졌다”라며 중국이 BTS와 대결에서 패배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중국은 이번 공격으로 한 방에 한국의 영향력을 꺾고 정치적 중요성을 다시 부각하려고 한 것 같지만 큰 실수였다”라며 “세계적 인기를 끄는 BTS는 이들을 보호하려는 팬층이 극도로 두텁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미’라고 불리는 BTS의 팬 군단은 모든 인종, 성별, 계층, 연령, 민족을 망라하며 중국에서만 최소 수백만명에 달한다”면서 “K-팝은 중국 당국의 압박에도 중국에서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로 2016년 중국 당국이 ‘한한령’을 내려 K-팝 활동이 중단됐을 때에도 중국의 팬들은 우회적인 경로를 통해 BTS의 앨범을 22만장 사들였다는 점을 그 예로 들었다.

“中, 국가 이미지 신경 쓴다면 한국 본받아라”

이런 가운데 밴 플리트상 ‘사건’이 터졌고, 중국의 민족주의는 중국 내 BTS 팬뿐 아니라 ‘애초 논란거리가 안된다’고 주장하는 일반 누리꾼들의 반대에 부딪혀 꺾였다고 해석했다.

그는 “중국 정부는 K-팝 팬이 얼마나 열정적이고 팬데믹 시기에 K-팝이 그들에게 안락한 공간이라는 사실을 얕잡아봤다”라며 “이런 감정은 중국이 강제로 억누를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중국 정부가 자국의 이미지에 신경 쓴다면 한국을 참고할 수 있다”라며 “1997년 외환위기 때 한국 정부는 소프트파워의 중요성을 알고 창조적 산업을 넓게 장려했고 그 결과 한국의 음악 회사들은 오늘날 세계적 팬을 모으는 완벽한 상품을 만드는 데 창의력을 발휘했다”라고 조언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