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2398 0112020102863752398 08 08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41585033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6528000 1603876579000

우체국이 내앞으로 온다?…자율주행 우편택배 시대 성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머니투데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 가운데)이 28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 열린'우정사업 자율주행 시범운영 행사' 에 참석해무인우체국 및 배달로봇 시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사진=우정사업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체국이 스스로 내 앞으로 찾아오고 택배를 보내면 로봇이 배달하는 시대가 성큼 앞당겨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우정사업본부는 28일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자율주행 차량·로봇 이용, 찾아가는 우편 무인·접수 배달서비스'를 위한 '우정사업 자율주행 시범운영'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자율 주행 물류 서비스를 이용하면 시간과 장소 제약 없는 배송이 가능해지고, 배달 인력의 인건비가 절감됨에 따라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 이에 많은 유통·물류 기업이 주목하고 있다. 이날 시범 행사에서는 우정사업 자율주행 3대 핵심기술인 Δ자율주행 무인우체국 Δ집배원 추종 로봇 Δ우편물 배달 로봇 등이 시연됐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에서는 움직이는 우체국이 우편물 접수와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무인우체국을 통해서 우편물을 배달받는 경우에는 인증번호와 차량도착 예정 간을 안내받아 무인 택배함처럼 이용할 수도 있다.

집배원 추종 로봇은 고중량 우편물을 싣고, 집배원과 함께 우편물을 배달한다. 집배원이 고중량 우편물을 들고, 먼 거리를 이동할 필요가 없어 배달업무 강도가 줄어들 전망이다. 우편물 배달 로봇은 건물 내 수취인이 있는 장소까지 찾아간다. 집배원이 고객이 신청한 로봇배달 우편물을 배달 로봇에 보관하면 보관함 번호와 비밀번호를 안내하는 문자가 수취인에게 전송된다. 수취인은 앱을 통해 우편물 배달 로봇에게 우편물 배달을 요청하고 자율주행으로 우편물 배달 로봇이 지정된 장소에 오면 보관함에 비밀번호를 입력해 우편물을 받는다.

우정사업본부는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연 이후에도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11월 말까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2021년부터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세종시의 세종우체국 근방 일반도로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후에는 대학 및 대단지 산업시설 등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확대 운영된다.

머니투데이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 28일 집배원 추종로봇 시연을 보고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시범운영에는 최기영 장관,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 정진택 고려대 총장,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과 자율주행 차량 및 로봇 개발 참여기업·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최기영 장관은 "이번 시연 행사는 디지털뉴딜의 실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시대를 대비한 미래 우편물류 서비스의 신호탄이 돼 스마트시티를 가속화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자율주행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비대면 우편물류 기술 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개발된 기술이 조기에 실제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성훈 기자 search@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