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4507 1252020102863754507 01 01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882982000 1603883559000

주호영 '몸수색'에 격앙…"이게 나라냐" 팻말 항의

글자크기
◀ 앵커 ▶

문 대통령이 연설을 하기 전 여, 야 지도부를 먼저 만나는 자리가 있었는데 청와대 경호팀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 대표한테 신체 수색을 요청했습니다.

그러자, 불쾌감을 드러내고 아예 발길을 돌렸는데요.

경호 처장이 직접 찾아가서 사과했습니다.

최경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시정연설을 위해 본회의장에 들어서는 문재인 대통령.

여당 의원들은 일어나서 박수를 보냈지만 야당 의원들은 앉은 채 목소리를 높입니다.

"연설 전에 대통령 사과하세요!"

대통령이 연단에 올라섰는데도 고성은 물론 야유까지 나옵니다.

"우우...대한민국에 대통령 밖에 없습니까!"

문 대통령은 연설을 시작하지 못한 채 고개를 돌려 국회의장을 바라봤고, 의장이 수습에 나섰습니다.

[박병석/국회의장]
"그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말씀을 먼저 드립니다. 예의를 갖춰서 경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20분 전, 문 대통령이 연설에 앞서 국회의장단과 여·야 지도부를 만나는 자리, 국민의힘은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김종인 위원장님이 안 오셔서요"

김 위원장은 특검을 요구하며 불참을 결정했고 주호영 원내대표는 다소 늦게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주 원내대표가 환담장 입구에서 청와대 경호처로부터 신체 수색을 요청받자, 강한 불쾌감을 나타내며 발길을 돌린 겁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대통령 앞에서) 곤란한 발언을 할까봐 의도적으로 도발한 건 아닌지 의심까지도 가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박 의장의 중재로 연설이 시작됐지만 여당이 기립박수를 포함해 26차례 박수로 화답한 것과 달리 야당은 한 차례 호응도 없이 손팻말을 들고 항의를 보냈습니다.

대통령 경호처는 "5부 요인, 당 대표와 달리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다만 "당 대표와 함께 출입하면 관례상 면제해 왔다"면서, "검색 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거"라고 밝혔습니다.

유연상 경호처장 등은 연설 후 주 원내대표를 찾아가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국회 입구에선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문제를 호소했고, 문 대통령도 손 인사를 하며 호응했습니다.

[류호정/정의당 의원]
"김용균 노동자 기억하십니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잊지 말아주십시오."

시정연설 날까지도 여야 대립이 첨예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을 봐가면서 여·야 대표 회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최경재입니다.

(영상취재 : 양동암 이성재 / 영상편집 : 장동준)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최경재 기자(economy@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