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5267 0012020102863755267 02 0213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86280000 1603886423000

타이어뱅크 상무점 점주 “휠 고의 훼손 인정”…경찰 상습 여부 수사

글자크기
[경향신문]
고객이 타이어 교체를 맡긴 자동차의 휠을 일부러 파손해 휠 교체를 권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타이어 전문점 점주가 경찰 조사에서 ‘고의 훼손’ 사실을 일부 인정했다. 경찰은 상습적으로 범행이 이뤄졌는지를 수사하고 있다.

경향신문

타이어뱅크 상무점 점주가 고객이 맡긴 자동차 휠을 공구를 이용해 고의로 훼손하는 장면. 연합뉴스.


28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고객 자동차의 휠을 고의로 훼손한 의혹을 받고 있는 타이어뱅크 상무점 점주 A씨가 경찰 조사에서 일부 사실을 시인했다.

A씨는 고객이 타이어 교체를 위해 맡긴 차량의 휠을 공구를 이용해 고의로 훼손한 뒤 휠 교체를 권유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의 행위는 이를 수상히 여긴 자동차 주인이 블랙박스 영상을 인터넷 자동차 커뮤니티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A씨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재물 손괴 혐의가 있다고 보고 지난 27일 타이어뱅크 상무점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같은 날 A씨를 입건해 1차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에서 A씨는 블랙박스에 찍힌 휠 고의 훼손 장면에 대해 “인정 한다”며 일부 범죄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은 A씨가 비슷한 수법을 사용해 상습적으로 고객들에게 피해를 줬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건이 알려진 이후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는 피해 호소도 잇따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타이어뱅크 본사는 상무점에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고, 지역 가맹점주 개인의 일탈이라는 입장이다. 타이어뱅크는 홈페이지 올린 ‘재발방지 약속’ 이라는 글에서 “상무점에서 부정판매를 하려는 의혹이 있어 매우 당황스럽고 당사자를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강현석 기자 kaja@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