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5786 0032020102863755786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3351457 true true false false 1603888435000 1603888864000

"WTO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서 유명희 열세"(종합)

글자크기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후보가 우세 점해"

연합뉴스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EPA=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경쟁 상대였던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통신은 WTO가 28일(현지시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게 WTO를 이끌 것을 제안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WTO는 이날 오전 11시 제네바 주재 한국과 나이지리아 대사를 불러 두 후보에 대한 선호도 조사 결과를 통보했다.

이어 오후 3시 전체 회원국에도 조사 결과를 알릴 예정이다.

앞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는 WTO 회원국이 참여한 선호도 조사에서 27표를 지닌 유럽연합(EU)과 고국 나이지리아가 속한 아프리카 대륙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선호도 조사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선호도 조사에서 두 후보가 각각 몇 개국의 지지를 얻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최종 선출까지는 WTO 164개 회원국이 컨센서스(의견 일치)를 도출해야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WTO는 이 작업을 늦어도 11월 초순까지는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WTO는 브라질 출신의 호베르투 아제베두 전 WTO 사무총장이 지난 5월 임기를 1년여 남기고 돌연 사임을 밝히면서 6월부터 차기 수장 선출 작업을 시작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WTO 사무총장 결선 후보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