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6401 0112020102863756401 06 06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91684000 1603891806000 related

방심위, '뽕숭아학당' 법정제재…정동원 성희롱 '아내의 맛' 권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포스터


안마사 자격이 없는 일반인이 출연해 안마 관련 시술행위를 하는 등 의료법을 위반하는 내용을 방송한 TV조선 '뽕숭아 학당'이 '법정제재(주의)' 의결로 전체회의에 상정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는 28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공적 매체인 방송은 위법행위를 조장하거나 방조해서는 안 되며, 특히 해당 출연자로 인한 기존 제재사례가 다수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반복 출연시켰기에 법정제재가 불가피하다"고 제재 사유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왼쪽), 채널A '애로부부' MC./사진='아내의 맛' 방송화면, 채널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소년 출연자인 가수 정동원에게 2차 성징과 관련해 음모 발생 여부 등을 묻는 장면을 여과 없이 내보낸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대해서는 행정지도인 '권고'를 결정했다.

19세이상시청가 등급의 예능프로그램에서 부부 성생활과 관련된 이야기를 구체적으로 묘사하는 내용을 방송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 대해서는 행정지도인 의견제시를 결정했다.

'권고' 또는 '의견제시'는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의 정도가 경미한 경우 내려지는 행정지도로서 심의위원 5인으로 구성되는 소위원회가 최종 의결한다. 해당 방송사에 대해 법적 불이익이 주어지지는 않는다.

반면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의 정도가 중대한 경우 내려지는 '과징금' 또는 '법정제재'는 소위원회의 건의에 따라 심의위원 전원(9인)으로 구성되는 전체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지상파, 보도·종편·홈쇼핑PP 등이 과징금 또는 법정제재를 받는 경우 방송통신위원회가 매년 수행하는 방송평가에서 감점을 받게 된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