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6632 0092020102863756632 05 0507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94028000 1603894042000

6-0이 6-7로…자력 2위 꿈꾸던 LG의 악몽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 경기, 4회초 2사 1,2루 장운호 좌익수 안타 때 2루주자 이해창을 홈 아웃시킨 LG 김현수가 오지환과 주먹을 맞대며 환호하고 있다. 2020.10.28.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LG 트윈스가 정규시즌 안방 최종전에서 통한의 역전패를 당했다.

2위 매직넘버를 자신들의 품으로 가져올 수 있었던 상황이었기에 더욱 쓰라린 패배였다.

LG는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서 연장 11회 혈투 끝에 6-7로 졌다.

최하위 한화를 맞아 6-0까지 앞섰지만 선발 임찬규의 난조와 추가 득점 실패로 최악의 결과와 마주했다.

79승4무60패를 기록한 LG는 같은 시간 KIA 타이거즈에 무너진 3위 KT 위즈(80승1무61패)에 승률(LG 0.568·KT 0.567)에서 1리 앞선 2위를 사수했다.

하지만 자력 2위 가능성은 여전히 '0'이다. LG가 30일 SK 와이번스와의 최종전을 잡더라도 KT가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챙기면 2위 싸움은 KT의 승리로 막을 내린다.

LG의 2위 사수와 정규시즌 홈 최종전을 지켜보기 위해 몰린 6775명의 만원 관중은 6점차 역전패라는 믿기 어려운 광경에 쓸쓸히 발걸음을 돌렸다.

최하위 한화는 LG에 매서운 고춧가루를 날렸다. 45승3무94패가 된 한화는 KBO리그 역대 최다패 타이기록(97패)의 불명예를 피했다. 잔여 2경기를 모두 져도 96패가 된다.

득점 없이 진행되던 경기는 3회말 LG 공격 때 요동쳤다.

선두타자 양석환의 볼넷과 유강남의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은 LG는 정주현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홍창기의 기습번트가 내야안타로 연결되면서 무사에 베이스를 모두 채운 LG는 1사 후 채은성의 희생 플라이와 김현수-이형종-김민성의 3연속 적시타로 5-0을 만들었다. 4회에는 선두타자 홍창기의 홈런으로 6-0까지 달아났다.

한화는 5회초 LG 선발 임찬규의 난조를 틈타 반격을 시작했다.

1사 후 노수광이 볼넷으로 활로를 뚫자 강경학과 노시환이 연속 안타로 팀에 첫 점수를 선사했다.

공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반즈의 2루타로 1점을 더 따라간 한화는 이해창의 좌전 안타 때 주자 2명이 홈을 밟아 4-6까지 추격했다.

6회에는 마침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반즈는 2사 1,2루에서 LG 좌익수 김현수 키를 넘기는 2타점 2루타로 6-6 동점을 알렸다.

두 팀은 정규이닝이 끝날 때까지 추가점을 내지 못하면서 결국 연장에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는 먼저 시동을 건 쪽은 한화였다. 선두타자 노수광이 기습 번트로 2루에 안착하자 김민하가 보내기 번트로 주자를 스코어링 포지션에 보냈다.

해결사는 송광민이었다. 송광민은 2사 1,2루에서 LG 마무리 고우석으로부터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깔끔한 안타를 이끌어냈다. 이 사이 노수광이 홈을 밟아 한화가 이날 경기 첫 리드를 챙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