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6654 0012020102863756654 02 0201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3894141000 1603894928000

용인 청미천 일대서 H5N8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 검출…올해 두번째 사례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천안 가금 농가 AI 방역 모습. 지난 25일 천안시 봉강천 일대에서 올해 처음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천안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경부가 경기 용인시 청미천 일대에서 지난 24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분석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5일 충남 천안시 봉강천 일대에서 올해 처음 고병원성 AI가 발견된 이후 두 번째 사례다.

환경부는 ‘야생조류 AI 행동지침(SOP)’에 따라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의 예찰을 강화하고 보호 대상 야생조류의 서식지와 동물원 등 전시·사육시설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검출지점 반경 10km 이내 지역은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해 소독 작업 후 출입통제 초소와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차단방역을 강화할 예정이다. 해당 지역 야생조류의 분변 및 폐사체 시료를 채집해 주요 야생조류의 종별 서식 현황을 파악하는 등 정밀조사도 실시한다.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인근 동물원 내 조류사육시설, 멸종위기종 복원센터, 야생조류 보호구역 등의 방역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는 한편 야생동물구조센터에 대해서는 검출지점 반경 500m 내 야생조류의 구조 및 반입을 제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창준 기자 jchang@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