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6986 0022020102963756986 04 04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97326000 1603922525000

최대 격전지 펜실베이니아 시위 격화, 백인 표심 어디로

글자크기

미국 대선 앞으로 5일

필라델피아 경찰 총격에 흑인 숨져

폭력사태로 변질, 주 방위군 투입

트럼프, 이번에도 ‘법과 질서’ 강조

바이든 “트럼프가 분열 부채질”

중앙일보

미국 대선 격전지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27일(현지시간) 새벽 진압에 나선 경찰들이 시위대를 향해 달려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27일(현지시간) 흑인 청년 사망에 항의하는 격렬한 시위가 이틀째 벌어지며 대선 막판의 변수로 등장했다. 앞서 26일 흑인 청년 월터 월리스 주니어(27)는 경찰관 2명과 대치하던 중 경찰관들이 쏜 총탄 여러 발을 맞고 사망했다. 이후 행인들이 촬영한 영상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곧바로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비교적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시작된 시위는 이날 밤이 되면서 소요 사태로 악화됐고 해산에 나선 경찰관 30여 명이 다쳤다. 필라델피아 경찰은 이날 밤 91명을 체포했으며 이 중 76명이 약탈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발표했다.

시위는 27일에도 계속돼 톰 울프 펜실베이니아 주지사는 주 방위군을 투입했다. 경찰은 이날 밤 1000여 명가량이 시내에서 약탈을 하고 있다며 해당 지역을 피하라고 알렸다.

대형 시위가 발생하면서 백인 표심이 어디로 움직일지가 선거의 변수가 됐다. 펜실베이니아는 이번 대선 결과를 판가름할 최대 격전지로 꼽힌다. 대표적인 경합주로 선거인단이 20명에 이른다. 29명의 선거인단을 가진 플로리다에 이어 경합주 중에선 두 번째다.

2016년 대선에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를 이 지역에서 이기면서 승기를 잡았다.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모두 펜실베이니아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13일과 20일, 그리고 26일에도 이곳을 찾았다. 바이든 진영에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첫 지원 유세에 나선 곳이 지난 21일 필라델피아였다.

월리스 사망 직후 바이든 캠프는 성명을 내 “월터 월리스 주니어의 가족과 흑인으로서의 삶의 무게를 겪고 있는 모든 이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며 “도널드 트럼프가 하는 일은 우리 사회의 분열의 불씨를 부채질하는 것뿐”이라고 비난했다. 단 “우리 사회에 실재하는 부당함에 대한 어떠한 분노도 폭력을 변명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에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번에도 ‘법과 질서’를 앞세웠다. 백악관은 27일 “필라델피아에서 일어난 소요는 민주당이 경찰을 상대로 제기한 전쟁의 결과”라며 “트럼프 행정부는 자랑스럽게 법 집행 쪽에 서 있으며 폭동을 끝내기 위해 정부의 모든 자원을 배치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