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232 1092020102963757232 01 0101001 6.2.0-RELEASE 109 KBS 63351457 false true false false 1603898785000 1603898786000

유명희, WTO 사무총장 득표 뒤져…나이지리아 후보 유력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신임 사무총장 선거 최종 결선 선호도 조사에서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에게 크게 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외교부는 우리시간으로 어제(28일) 밤 11시쯤 제네바에서 소집된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 대사급 회의에서 WTO 일반이사회 의장이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후보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결선 라운드에서 더 많은 득표를 했다"고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세계무역기구 WTO는 지난 19일부터 27일까지 회원국 164곳을 상대로 신임 사무총장 선거 결선 진출자인 유명희 본부장과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 대한 회원국들의 최종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BBC는 나이지리아 후보가 164개국 중 104개국 지지를 받았고 유명희 후보는 60표를 받는데 그쳤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유럽연합(EU) 27개국과 아프리카연합, 일본 등은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선호도 조사에서 회원국 절반 이상이 압도적으로 한 후보를 많이 지지하면, 2위 후보는 사퇴하는 것이 WTO의 관례입니다.

유명희 본부장의 사퇴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 의장은 최종 선출을 위해서, 향후 전체 회원국의 컨센서스 도출 과정을 거쳐 합의한 후보를 다음달 9일 개최되는 특별 일반이사회에서 차기 WTO 사무총장으로 추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진 기자 (kjki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