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309 0292020102963757309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00560000 1603900603000 related

'우다사3' 현우♥지주연→이지훈♥김선경, 진심과 눈물 오가는 커플들의 리얼토크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우다사3' 커플들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28일에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에서는 김용건, 황신혜, 탁재훈, 오현경, 김선경, 이지훈, 지주연, 현우가 한 자리에 모여 서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커플들이 한 식탁에 모였다. 그때 현우가 지주연에게 대게 껍질을 까서 먹여줬다. 이 모습을 본 황신혜는 질투어린 시선을 보냈고 이를 눈치 챈 김용건이 게살을 먹여줬고 다른 커플들 역시 앞다퉈 서로 음식을 먹여주며 애정을 전했다.

그때 오현경이 자리에서 일어나 "오빠를 위해 준비했다"라며 직접 준비한 콩나물국에 반찬을 차려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를 본 황신혜는 "그런 건 둘이 있을 때 해라"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둘이 있을 때 하면 의미가 없다"라며 "이건 나만 먹게 해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현우는 "먹을 거를 보면 주연이가 음식을 좋아해서 같이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탁재훈은 "우리를 둘러싸고 이야기가 많다"라며 "혹시 구남친, 구여친에게 전화를 받으신 적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황신혜는 "나는 연락이 왔다. 잘한다고 하더라. 그렇게 좋냐고 물어보더라"라고 말했다.

김선경은 "나도 주변 사람들이 좋겠다고 복받았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탁재훈은 "오현경씨랑 어떻게 되는 거냐고 물어본다"라며 "정확하게 어떻게 된 건 아니니까 지켜봐달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오현경은 "나는 돈 벌려고 진짜 비즈니스냐는 소릴 듣는다"라고 말했다. 이때 탁재훈이 자리에서 일어나 "보여드릴 게 있다"라고 말했다.

탁재훈은 커플들에게 질문을 건넸다. 탁재훈은 "김용건 형님을 보며 무리한 캐스팅이라는 얘기가 있다"라고 말했다. 김용건은 "무리한 캐스팅이 맞다. 인정한다. 그래서 조심하게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용건은 "길을 가면 다들 손 잡고 걷는다. 나는 항상 혼자 걸으니까 그런 게 부럽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황신혜는 "나도 누구 손을 잡은 게 오래 됐다. 기억도 안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용건은 "나는 그냥 잡는 손이 아니다. 정말 잡고 싶은 손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음악 '손에 손잡고'를 틀어달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OSEN

황신혜는 캠핑에 대해 "나는 내가 해주고 싶었다"라며 "나는 딸이나 딸 친구들에게만 음식을 해줬고 남자에게 해준 적이 없다. 뭔가를 해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용건은 "그때 엄마가 돼주겠다는 얘기도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탁재훈은 제주도에서 아침을 먹자고 오현경에게 이야기한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탁재훈은 "그때 담당이 있었다. 현경이가 아침이었고 내가 저녁 담당이었다"라고 말했다. 오현경은 "오빠는 내가 해달라는 게 있으면 100%다 해준다"라고 이야기해 밥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현우는 "탁재훈, 황신혜 커플을 해줬어야 했다는 얘기가 있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탁재훈은 "그건 좀 민감한 부분이다"라며 "우리가 좀 더 거리를 둬야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