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9218 0232020102963759218 02 02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24274000 1603924288000

"교수님 화면에서 야동소리 나온 거 맞아?" 홍익대 영어 강사, 시험 중 음란물 시청 의혹

글자크기

홍익대, 해당 교수에 경위서 요청

아시아경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연주 기자] 한 대학 원어민 교수가 비대면 시험 도중 음란물을 재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학교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29일 홍익대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지난 26일 '헐 영어 교수님 시험 보는 사람들 지금 교수님 화면에서 야동(음란물 동영상) 소리 나온 거 맞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나 아기 울음소린 줄 알고 시끄러워서 보니까 신음인 것 같다"며 "시험 내내 마이크만 켜져 있었고 시작 한 시간 정도 후에 학생들은 음성만 들었다. 진짜 감상을 목적으로 한 건지는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같은 강의를 들은 것으로 추정되는 학생들은 "화면 짧게나마 녹화하고 그냥 나왔다", "여자 목소리가 영어인데 그런 말이 나와서 실화인가 했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당시 A 교수의 카메라는 꺼진 상태였으나 마이크가 켜져 있어 시험을 본 학생들은 교수가 재생한 것으로 보이는 소리를 들은 것으로 파악됐다.


홍익대는 A 교수에게 학생들 주장에 따른 경위서를 요청한 상황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위원회 회부 등이 결정될 전망이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