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61917 0562020102963761917 06 06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63768530 true true false false 1603930975000 1603940416000 related

찬열·로제 2년 전 ‘가짜’ 열애설?…전 여친 “10명 넘게 바람 펴” 폭로에 ‘소환’

글자크기
세계일보

그룹 엑소(EXO) 멤버 찬열(본명 박찬열·사진 왼쪽)이 사귀는 동안 바람을 피웠다는 전 여자 친구의 폭로 글이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과거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 박채영·〃 오른쪽)의 합성사진이 재조명되고 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찬열과 로제의 열애설 증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내용에는 찬열과 로제가 함께 있는 것처럼 보이는 모습에 특종으로 유명한 디스패치 로고가 찍혀 있다.

그러나 이 사진은 지난 2018년도에 알려졌던 사진으로, 해외 네티즌이 합성한 사진으로 판명났다. 찬열의 드라마 촬영장에서 찍힌 사진과 로제의 얼굴을 합성했고, 디스패치 로고를 붙인 것.

앞서 이날 오전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안녕하세요 ㅇㅅ멤버 ㅂㅊㅇ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찬열이 다른 여자들을 만났음을 언급했다.

A씨는 “되게 좋게 헤어진 줄 알았는데 갑자기 이런 글 보면 많이 놀라겠다. 근데 나도 너한테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 버렸다”며 “2017년 10월 말 즈음 대뜸 아는 지인한테 내 번호를 받았다고 네가 먼저 연락했고 여느 다른 커플들처럼 썸을 타고 연락을 이어가다가 너의 고백을 시작으로 우린 진지하게 만났지. 그리고 최근까지 3주년을 앞두고 난 충격적인 사실들을 알게 됐어”라고 언급했다.

세계일보




이어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 안에 누군가에겐 첫 경험 대상이었으며 누군가에겐 하룻밤 상대였고 내가 세상 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어.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튜버며 BJ며 댄서 승무원 등등 이하 생략. 좋았니?”라며 “참 유명하더라. 나만 빼고 네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 거 다 알고 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네 팬들만 몰랐더라”고 밝혔다.

A씨는 또 “네가 싫어하던 그 멤버가 우리 사이 모르고 나한테 관심 보였을 때도 멤버한테 말 한마디 못하던 네 모습에 참 의아했었어. 앞에서는 기분 나쁜 티도 못 내고 뒤에서만 엄청 욕하던 이유가 네가 당당하지 못해서였다는 것도 이제서야 보여”라며 “내가 우스갯소리로 그랬잖아 바람 피려면 몰래 피려고. 근데 정말 몰래 많이도 폈더라.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어. 네가 사람XX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자 문제로 음악 생활에 문제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니 말만 믿고 너를 지켜주느라 바빴어. 이거 말고도 내가 입 열면 더 일 커지는 건 얘기 안 할게. 더 추잡해지기 싫어서 그간의 X같은 그 정 때문에 딱 여기까지만 할게”라고 끝마쳤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지만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한편 찬열은 2012년 엑소(EXO)로 데뷔, ‘으르렁’ ‘중독’ ‘Love Shot’(러브샷) 등의 곡으로 팬덤을 양산했다. 찬열은 연기로도 영역을 넓혀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출연하기도 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SM엔터테인먼트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